이세진, ‘반의 반’ 캐스팅… 정해인-채수빈과 호흡(공식입장)
▲ 이세진 (사진=제니스뉴스 DB)
▲ 이세진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이세진이 새 드라마 ‘반의 반’에 합류했다.

21일 소속사 아이엠이 코리아(iMe KOREA)는 “이세진이 오는 3월 2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 반’ 어린 인욱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반의 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다.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 등 탄탄한 배우진이 출연을 확정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세진은 이번 작품에서 어린 인욱 역을 맡는다. 극 중 인욱은 슬럼프에 빠진 클래식 피아니스트로, 하원과 미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캐릭터다. 과연 이세진이 어떤 연기로 인욱의 옛 이야기를 그려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반의 반’은 이세진의 정극 데뷔작으로도 관심을 모은다. 그동안 다양한 웹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갈고 닦아온 만큼, 그가 펼칠 첫 정극 연기 도전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이세진은 오는 27일 크랭크인하는 웹드라마 ‘오빠가 대신 연애해줄께’ 주인공으로 출연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