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주지훈 “무겁지 않은 작품, 고구마에 김치 얹어 먹으면서 보기 좋다”
▲ ‘하이에나’ 주지훈 (사진=SBS)
▲ ‘하이에나’ 주지훈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하이에나'의 배우 주지훈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혜수, 주지훈, 장태유 감독이 참석했다.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법을 무기로 한 변호사들의 치열한 생존게임을 그릴 예정이다.

극중 주지훈은 엘리트 중의 엘리트로 살아온 변호사계의 금수저 윤희재로 분한다. 주지훈은 자신감과 자만감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 윤희재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내, 다시 한번 존재감을 입증할 예정이다.

주지훈은 역할에 대해 “희재는 재미있는 친구다. 가진 게 많아 보일 수 있지만 자격지심도 많고 슬픔도 많다”라며 “마음속에 있는 욕망과 욕구를 조금 더 표출돼 보이게 감독님이 잘 연출해주셨다. 그렇게 전달이 되도록 감독님이 더욱 노력해주실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관전 포인트에 대해 주지훈은 “저희 드라마는 전문적인 이야기를 담으면서도 무겁지 않게 치킨이나 고구마에 김치 얹어 드시면서 볼 수 있게 즐겁게 만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혜수는 “금자와 희재의 케미스트리 또한 집중해주시면 좋겠다. 두 사람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하는지, 또 사건을 어떻게 풀어 나갈지에 주목하면 재미있을 거다”라며 “드라마 보실수록 캐릭터에 동화되면서 빠져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하이에나’는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