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탕준상 “현빈 선배, 매일 봐도 잘생겼다... 감탄만 나오는 외모”(인터뷰)
▲ ‘사랑의 불시착’ 탕준상 (사진=씨엘엔컴퍼니)
▲ ‘사랑의 불시착’ 탕준상 (사진=씨엘엔컴퍼니)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탕준상이 현빈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탕준상이 2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탕준상은 5중대 초급 병사 금은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근무 중 어머니 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흘릴 정도로 마음 여린 소년이며, 5중대의 막내로 다른 병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인물이다.

이날 탕준상은 오디션 비하인드에 대해 묻는 질문에 "감독님께서 '사투리를 잘 한다'고 칭찬해주셨다. 지금까지 북한 말을 해볼 일이 없었는데, 영화 '공조' 속 현빈 선배의 연기를 보며 준비했다"고 답했다.

또 현빈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현빈 선배는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 보면 항상 연습하고 계신다. 촬영할 때도 사소한 거 하나 놓치지 않고, 행동, 말투 하나까지 다 신경 쓰면서 자연스럽게 연기한다. 정말 대단하고, 프로란 무엇인지 제대로 알게 됐다. 배울 점이 정말 많은 선배님이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비주얼은 감탄 밖에 안 나온다. 현장에서 매일 보는데도 가까이서 보면 '정말 잘생겼다'라는 생각만 든다"라며 "남자가 봐도 멋있는 남자다. 진짜 최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지난 16일 최고 시청률 21.7%(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