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꼰대인턴' 촬영장에 마스크 기부... 코로나19 확산 우려 
▲ 박해진, '꼰대인턴' 촬영장에 마스크 기부... 코로나19 확산 우려 (사진=)
▲ 박해진, '꼰대인턴' 촬영장에 마스크 기부... 코로나19 확산 우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박해진이 또 한 번 선행천사 면모를 보였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26일 "박해진이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팀에게 일회용 가글과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해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소방청을 통해 '국민 예방 코로나19 안전 수칙' 영상의 제작비 지원과 출연 재능 기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 선행에 그치지 않고 현재 촬영 중인 현장에도 기부를 하고 안전 수칙을 지키며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박해진은 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면 기부와 봉사에 나서 서울특별시장상, 행복 나눔 인상, 보건복지부 장관상, 행정안전부 표창, 중국 공익 공민 대상을 수상하는 등 연예계 대표 선행천사로 알려져 있다.

한편 박해진은 현재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 출연 중이며,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꼰대인턴'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