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조병규 “애정 하는 선수? 임동규... 조한선처럼 멋있게 나이 들고파”(인터뷰)
▲ ‘스토브리그’ 조병규 (사진=HB엔터테인먼트)
▲ ‘스토브리그’ 조병규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조병규가 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가장 애정하는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조병규가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조병규는 드림즈 운영팀 직원 한재희로 분했다. 한재희는 전통 있는 가구업체 회장의 손자로, 드림즈에서 왜 있지 싶다가도 계속 옆에 있고 싶은 선배 때문에 드림즈에 머물며 열정적으로 일하는 인물이다.

이날 조병규는 “제가 현장에서 막내였다. 선배들이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줬다”라며 “저는 리액션 담당으로, 좋은 분위기에 한 숟가락 얹은 정도였다”고 ‘스토브리그’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조병규는 드림즈의 운영팀 직원으로서 가장 애착이 가는 선수를 묻는 질문에 임동규(조한선 분)를 꼽았다. 조병규는 “개인적으로 임동규 선수 역할이 좋았다. 드라마 초반에는 드림즈의 최고 빌런이었지만, 마지막에는 가장 찬사를 받는 캐릭터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조병규는 "조한선 형이 정말 멋있게 연기한 덕분에 잘 나온 것 같다. 저도 형처럼 멋있게 나이 들어서 임동규 같은 입체적인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 이런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한 갈망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토브리그’는 최고 시청률 19.1%(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14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