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김민재 "취미? 오토바이 타는 거 좋아해"(인터뷰)
▲ '낭만닥터 김사부2' 김민재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 '낭만닥터 김사부2' 김민재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김민재가 취미를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김민재가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며, 치열하게 달려가는 내용을 그렸다.

극중 김민재는 책임감 강하고 정의로우며 마음까지 뜨거운 돌담병원 간호사 박은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난 2017년 1월 종영한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함께한 ‘낭만닥터 김사부’의 원년 멤버다.

김민재는 데뷔 이후 ‘낭만닥터 김사부1’ ‘도깨비’ ‘최고의 한방’ ‘당신이 잠든 사이에’ ‘미스터 션샤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쉴 틈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 왔다. ‘낭만닥터 김사부2’를 막 끝낸 그는 휴식기를 어떻게 보낼 건지 묻는 질문에 “오토바이를 탈 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민재는 “우선은 작품이 이제 막 끝났기 때문에 쉴 거다. 또 차기작이 확정되면 준비하는 과정을 가질 예정이다”라며 “제가 쉬는 방법을 잘 모른다. 그래서 집에만 있고, 아니면 친구들을 만난다. 또 오토바이 타는 걸 좋아하는데, 이번에도 오토바이를 탈 예정이다”고 말했다.

또 김민재는 팬미팅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아직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국내에서 팬들과 만나고 싶다”라며 “제 팬들이 너무 궁금하다. 어떤 분들이신지, 또 그들과 많은 이야기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난 25일 자체 최고 시청률 27.1%(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