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철인왕후' 전격 캐스팅…어떤 모습 보여줄까

 

[제니스뉴스=온라인뉴스팀] 배우 나인우가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 출연을 확정 지었다.

 ‘철인왕후’는 현대를 살아가는 자유로운 남자 장봉환의 영혼이 조선시대 궁궐 안, 중전 김소용의 몸 안에 갇혀 벌어지는 퓨전 사극 코미디다. 

 나인우는 극 중 한미한 집안의 자식으로 태어났지만 두뇌 하나만큼은 뛰어난 야망가 김병인 역을 맡았다. 신분세탁을 위해 각종 계획과 음모도 불사하는 인물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나인우는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한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누가 되지않도록 연기는 물론 승마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고 좋은 작품 잘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출연소감을 전했다. 

 나인우는 지난 4월 종영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 애교 많은 막내아들 남이남으로 분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며, 현재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에서 악귀 김원형 역을 맡아 소름 돋는 반전 연기를 선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철인왕후’의 편성 시기는 조율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