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아인, MBC 수목미니시리즈
“좋은 사람들과 직장 간접 체험하며 에너지 충전의 시간”
진심 어린 종영 소감 전했다!
독보적인 연기력부터 탁월한 캐릭터 해석능력까지
시청자들 울고 웃게 만든 ‘5년 차 계약직 탁정은’의 활약상 TOP3
 
- 배우 박아인, 수목미니시리즈 MBC <꼰대인턴> 박아인, 화끈한 의리로 걸크러쉬 폭발! 마무리까지 완벽했던 ‘탁정은’으로 안방극장 매료
- 배우 박아인, 수목미니시리즈 MBC <꼰대인턴> 박아인, “탁정은이 결국 해피엔딩을 맞이했듯이 시청자 여러분도 꽃길만 걷길” 애정어린 종영소감에 ‘눈길’
-------------------------------------------------------------------------------------------------------
배우 박아인이 독보적인 걸크러시를 터뜨리며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발산했다.
 
어제(7월 1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꼰대인턴‘에서 박아인(탁정은 역)이 계약직 5년 차 탁정은의 해피엔딩을 제대로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이에 지금까지 박아인이 ’탁정은‘으로서 보여준 활약상들을 짚어봤다.
 
1. 5년 차 계약직의 하이퍼리얼리즘 연기로 직장인들의 찐공감 유발
박아인은 극 중 5년 차 계약직 탁정은으로 분해 현대인들의 직장생활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리얼한 연기를 선보였다. 그녀는 계약직의 고용 불안으로 신입사원들을 견제하게 된 탁정은의 감정을 생동감 넘치게 살려내는가 하면, 꼰대인턴 이만식(김응수 분)의 부적절한 언행에 노트북 화면에 ‘ㅅㅂ’를 연신 써내려가는 등의 현실적인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그녀는 ‘탁정은’이라는 역할에 자신의 개성을 한껏 담은 연기로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2. 까칠한 그녀의 따스한 면모! 반전 러블리 매력으로 안방극장 매료
까칠하기만 할 줄 알았던 탁정은의 모습에서 러블리한 매력까지 이끌어내며 다채로운 면모를 발산했다. 특히 남자친구이자 인턴사원인 주윤수(노종현 분)와 정규직 자리를 두고 경쟁하게 된 순간에도 “떨어뜨리는 사람이 너라면 좋다“며 진심으로 응원하고, 오직 그 앞에서만 보여주는 치명적인 애교는 남심(男心)을 제대로 저격했다.
 
3. “공적으로 이보다 더 좋은 엔젤 상사는 없었습니다” 사이다 한 방으로 화끈한 마무으리!
박아인은 마지막 회에서 걸크러시를 절정으로 터뜨려 역대급 사이다를 선물했다. 가열찬(박해진 분)을 무너뜨리려 했던 구자숙(김선영 분)이 사주한 대로 미투운동을 벌이려 하는 것처럼 속여 실제로는 가열찬을 구해줬던 것. 사내 방송실에서 그동안 다른 상사들에게 당했던 부당한 일들을 폭로하며 가열찬을 옹호, “공적으로 이보다 더 좋은 엔젤 상사는 없었습니다”라는 단호한 멘트로 멋짐을 폭발시켰다.
 
이렇듯 박아인은 탁정은이라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캐릭터 해석능력으로 완벽 소화해 또 한 번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박아인은 “2020년 준수식품의 마케팅 영업팀 탁정은으로 너무나도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극중에서 직장생활을 간접 체험하며 여러 가지를 느꼈지만, 특히 좋은 사람들과의 단체생활이 저에게 좋은 에너지 충전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계약직 탁정은이 결국 해피엔딩을 맞이했듯이 저희와 함께한 시청자 여러분도 꽃길만 걷길 바라겠습니다!”라고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팔색조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드는 배우 박아인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제공 : MBC 수목미니시리즈 <꼰대인턴> 방송 캡처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