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김민경 시상식 앞두고 돼지갈비 8인분 먹방

김민경이 시상식 참석 전날에도 돼지갈비 8인분을 흡입하는 저력을 보였다.

 

3일 방송된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제작진이 선정한 각각의 점심, 저녁 메뉴 세 가지 중 멤버들이 텔레파시를 통해 하나의 식당으로 모이는 텔레파시 먹방을 진행했다.

 

이날 점심에 이어 저녁까지 김준현과 함께 식사하게 된 김민경은 돼지갈비 8인분을 해치우며 둘이서도 지지 않는 먹성을 자랑했다.

 

김준현은 “내일 시상식인데 이렇게 먹어도 되냐”며 녹화 다음 날 백상예술대상에 참석 예정인 김민경을 걱정했다. 이에 김민경은 “고기는 안 부어”라고 쿨하게 답하며 먹방에 열중했지만 잠시 후 그녀의 매니저가 비닐봉지에 담긴 흰 우유를 전달했다.

 

이를 본 김준현은 우유를 사 온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표했고, 김민경은 “내일 드레스 입는데 부을까 봐 준비했다”라며 조금 전 모습과는 상반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민경은 “옷은 피팅을 미리 해놔서 괜찮은데 얼굴 붓기는 이렇게라도 해야 될 것 같다”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자 김준현은 “드레스 입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보통 전날에 굶지 누가 우유 먹고 붓기를 조절하냐”라며 팩트 폭격을 해 현장을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코미디TV에서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