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이야…전소미·허훈, '파워왕따' 경험 고백
▲ (사진=라디오스타)
▲ (사진=라디오스타)

 

[제니스뉴스=온라인뉴스팀] 가수 전소미와 농구선수 허훈이 ‘파워 왕따’를 당했던 경험을 고백해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전소미는 반 회장과 왕따가 동시에 됐던 ‘희비 쌍곡선’ 에피소드와 따돌림 주동자와의 사이다 드링킹 인증샷 촬영 썰을 공개해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키웠다.

오늘(22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 측은 전소미와 허훈의 왕따 경험 고백이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요리, 아이돌, 농구, 연애 등 각 분야에서 실시간 검색어 단골인 이연복, 전소미, 유민상, 허훈이 출연해 솔직 쫄깃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유의 생기발랄한 매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를 받는 전소미는 본방송을 앞두고 선공개 된 영상에서 “파워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끌었다.

한국 학교로 전학 간 전소미는 곧바로 반 회장 선거에 출마해 회장으로 선출됐고, 동시에 왕따를 당했다고. 그는 “선생님이랑 제일 친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몇 년 뒤 따돌림 주동자 친구와의 ‘사이다 드링킹’ 인증샷 촬영기를 공개했다. 전소미는 “꾹꾹 뭉쳤던 게 풀어진 느낌"이었다고 ‘부메랑 결말’을 밝혀 시선을 끌었다.

허웅도 미국에서 학교에 다닐 때 따돌림과 인종 차별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허웅은 “초등학교 또래다 보니 신체조건이 밀리지 않았다”며 농구로 미국 초등학생들의 마음을 싹쓸이한 비결을 공개했다. 또 프로 방송인 못지않은 입담을 뽐내는 허훈의 활약이 예고돼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했다. 허훈은 ‘농구 대통령’에서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까지 거친 아버지 허재보다 ‘농.잘.알(농구를 잘 아는)’인 어머니의 농구 중독을 공개하며 “작전타임 때 아버지가 멍 때리고 있으면 욕을 한다. 저렇게 술을 마시니!”라며 어머니의 모습을 재현해 웃음을 안겼다.

실검 요정 전소미와 허훈의 왕따 고백은 오늘(22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