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잔혹했던 그의 마지막에 안방극장 궁금증 대폭발
오늘(25일) 밤 10시 50분, 본방사수必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성혁이 결국 처형될 위기에 처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이하 ‘바람구름비’) 20회에서 성혁(채인규 역)이 이제껏 벌인 악행들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채인규(성혁 분)는 좌천당한 김병운을 살펴보고 오라는 조대비의 명령을 듣는 척 하며 김병운을 살해, 사건조사를 위해 파견된 안핵어사까지 죽음에 이르게 하며 충격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최천중과 이봉련의 아이를 납치해 최천중까지 노리려고 했으나, 결국 모든 죄가 밝혀지고 쫓기는 신세로 전락하며 그가 어떤 최후를 맞이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채인규의 아찔한 공개처형 순간이 시선을 끈다. 위협적으로 칼을 휘두르고 있는 망나니와 허망한 눈빛으로 끝을 기다리고 있는 채인규가 위태로우면서도 초연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것. 과연 ‘바람구름비’ 최고의 악인이었던 채인규가 이대로 세상을 떠나게 될 것인지 오늘(25일) 방송될 이야기에 본방사수 욕구가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최천중(박시후 분)은 친구에서 원수가 된 채인규의 마지막에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인다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채인규는 그의 모습에 분함을 감추지 못한다고. 마지막까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최천중과 채인규의 기막힌 운명에 극의 재미가 최고조에 이를 예정이다.
 
이렇듯 끝없는 악행으로 생사가 불투명해진 성혁의 이야기는 오늘(25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