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토일드라마
미운 오리 새끼 김수현-서예지-오정세,
서로를 품어주는 ‘가족’이 되다! 고길동 같은 어른으로 한 발짝!
피보다 진한 사랑으로 상처와 외로움을 나누다!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 세 명의 미운 오리 새끼가 서로를 품어주는 ‘가족’이 되었다.

25일(토)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 11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7%, 최고 6.4%를 기록해 케이블, 종편을 포함한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9%, 최고 5.5%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문강태(김수현 분)는 탈원한 박옥란(강지은 분)을 찾기 위해 아픈 몸을 이끌고 고문영(서예지 분)의 성으로 달려갔다. 문강태가 성에 도착했을 때 박옥란은 묘한 찝찝함만 남긴 채 사라진 뒤였지만 다행히 고문영은 무사했고, 그는 그녀를 보지 않는 동안 쌓인 그리움과 함께 꽁꽁 감춰둔 진심을 키스와 함께 폭발시켰다. 

문강태는 고문영에게 과거에 엄마가 살해당한 일, 형 문상태가 나비를 무서워하는 이유, 형의 곁에 있어야만 하는 이유를 모두 털어놓았다. 하지만 더 이상 도망치지 않고 그녀와 함께 있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고, 두 사람은 서로가 서로에게 꼭 필요한 존재임을 다시 확인하며 곁을 지킬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자폐 스펙트럼이 있는 문상태는 본인만의 세계가 견고해 '가족'이란 울타리 안에 오로지 동생밖에 없었다. 문강태와 고문영은 문상태가 대사까지 다 외울 만큼 좋아하는 만화인 '아기공룡 둘리'의 이야기로 그를 설득하고, 가족으로서도 동료로서도 그가 필요하다 어필하는 등 끊임없이 문상태의 세계에 문을 두드렸다. 

마침내 문상태는 피는 섞이지 않았지만 둘리와 친구들에게 방을 내준 고길동처럼 고문영을 자신의 울타리 안으로 들였다. 고문영이 두 사람의 '가족'이 됨으로써 문상태의 세계는 더욱 확장되었고, 문상태가 진짜 어른으로 한 발짝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문강태, 문상태, 고문영 모두 가족으로부터 온전히 보호를 받지 못한 미운 오리 새끼였지만, 피보다 진한 사랑으로 상처와 외로움을 나누고 있다. 가족이 된 세 사람이 날개를 활짝 펼칠 수 있을지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다. 스토리도 좋고 연기도 잘하고 진짜 꿀잼”, “강태랑 문영이 알콩달콩 한 것 보니 내가 오원장이 된 것 마냥 흐뭇하네”, “눈 감았다 떴을 때 일요일 9시면 얼마나 좋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송 말미 생사가 묘연했던 고문영의 엄마가 돌아왔음을 암시하며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고문영이 트라우마를 겪게 한 장본인인 그녀가 실제로 돌아온 것인지, 고문영의 성 지하실에 있던 사람은 누구인지 무수한 궁금증을 남겼다.

전무후무한 힐링 드라마로 자리매김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로 26일(일) 밤 9시에 12회가 방송된다. (끝)

▲ (사진=)
▲ (사진=)

 

사진 제공 :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