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부족캠프’ 특집
불굴의 의지로 클라이밍 전원 도전 성공! 대환장 상식 퀴즈까지
먹생먹사 문세윤, 과감한 꼼수로 대혼란 야기! BIG 웃음 안겼다
사상 최'고'의 취침 장소를 걸고 펼쳐진 도전의 향연, 꿀잼 大폭발!
어제(2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부족캠프’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시작, 여섯 남자의 거침없는 도전부터 예측을 불허하는 저녁 식사 복불복, 폭풍 웃음을 안긴 상식 퀴즈까지 다채로운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방송 말미, 게임에서 패배해 아찔한 높이의 잠자리로 올라가게 된 역부족 팀(김종민, 문세윤, 김선호)이 아름다운 야경을 내려다보던 순간에는 15.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통쾌한 재미를 전했다. 
 
멤버들은 지난주에 이어 부족함을 극복하기 위한 미션 수행을 계속했다. 인공 암벽에 올라 지정 깃발을 뽑아야만 하는 게임에서, 여섯 명 전원 도전에 성공하며 끝까지 좌절하지 않는 끈기를 드러냈다. 맏형 연정훈과 김선호, 딘딘과 라비는 맨 꼭대기까지 올라가 보너스 미션 봉투를 쟁취했다. ‘1박 2일’ 최고의 겁쟁이 김종민 역시 포기 위기를 극복, 끝을 모르는 도전 정신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저녁 식사 시간에는 그 누구도 생각지 못한 깜짝 복불복 미션의 정체가 공개돼 대혼란을 안겼다. ‘제작진과의 신뢰 극복’ 미션을 위해, 멤버들이 쉬는 동안 외부 음식을 먹는 일이 없는지 관찰 카메라를 통해 지켜본 것.
 
몰래 초코바를 챙기고 사각지대를 찾아 과감한 취식을 시도, 먹선생의 본능을 드러낸 문세윤은 물론 라면의 유혹에 빠진 김종민, 김선호와 딘딘까지 모두가 음식 앞에서 무법자로 돌변해 안방극장에 대폭소를 터뜨렸다. 심지어 믿었던 맏형 연정훈마저 신뢰의 끈을 놓아버려 반전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막내 라비는 어떤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박수를 받기도. 라비를 제외하고 저녁 식사로 준비된 소울 푸드를 못 먹을 위기에 처한 ‘1박 2일’ 멤버들은 제작진과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직접 쓰며 준비된 양의 절반만큼을 먹을 수 있었고, 식사 내내 ‘찐 행복’을 드러내며 보는 이들마저 즐겁게 했다. 
 
대미를 장식한 잠자리 복불복은 ‘부족캠프’의 취지를 다시 한 번 느끼게 했다. 그동안 다양한 게임에서 접했던 기출 문제로만 구성된 상식 퀴즈가 진행됐고, 여섯 남자는 예전과 똑같이 오답을 남발하며 부족한 모습을 보여 안방극장의 웃음 버튼을 눌렀다. 결국 ‘역부족 팀(김종민, 문세윤, 김선호)’이 야외 취침에 당첨, ‘1박 2일’ 사상 최고의 취침 장소의 주인공이 됐다.
 
이렇듯 ‘1박 2일’은 갈수록 무르익는 여섯 멤버의 예능감과 케미스트리로 일요일 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멋있다가 웃겼다가… ‘단짠단짠’ 매력있는 멤버들”, “서울에서 가장 높은 곳에서 취침이라니, 무서우면서도 한편으론 야경이 너무 멋졌다”, “의리 지키는 라비 멋지다”, “문세윤 초코바 몰래 먹는 장면이 잊히지가 않음”, “딘딘이 추천한 육전 진짜 맛있어 보였다” 등 멤버들의 활약에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매주 색다른 웃음을 선물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1박 2일 시즌4> 영상 캡처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