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우승상금, 총상금의 18%로 책정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 최고 권위 대회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우승상금이 총상금 10억원의 18%인 1억 8천만원으로 조정됐다.

 

KPGA는 “6일부터 9일까지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컨트리클럽 남, 서코스(파70. 6,950야드)에서 열리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우승상금을 종전 총상금의 20%인 2억원에서 2%가 줄어든 18%가 적용된 1억 8천만원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 시즌 다수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되며 선수들의 상금 획득 기회가 감소된 상황에서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 출전한 선수들에게 상금 혜택을 고루 분배하기 위한 취지다.

 

4라운드 72홀 스트로크플레이로 펼쳐지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2라운드 종료 후 동점자 포함 상위 60위의 프로 선수들이 3라운드에 진출하고 컷통과에 성공한 선수들에게는 10억원의 총상금이 차등 지급된다.

 

또한 이번 대회서는 주최 및 주관사인 KPGA, 후원사 ㈜풍산, 대회 코스를 제공하는 에이원컨트리클럽이 ‘KPGA 선수권대회 머니’라는 이름으로 2라운드 종료 후 컷탈락한 선수들에게도 1인당 2백만원 상당의 금액을 지원해 본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모두 상금을 받는다.

 

한편 올해 63회째를 맞이하는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상금이 총상금의 18%로 책정된 것은 2001년 이후 19년만이다. 2001년 ‘랭스필드컵 제44회 KPGA 선수권대회’서는 총상금 3억원이 걸렸고 신용진(56)이 우승해 총상금의 18%인 5천 4백만원의 우승상금을 획득했다.

▲ (사진=)
▲ (사진=)

 

 

2002년 ‘삼성증권배 제45회 KPGA 선수권대회(총상금 5억 5천만원)’에서는 김대섭(39)이 우승했고 우승상금은 총상금의 18.18%인 1억원이기도 했다. 이후 2003년부터 2019년까지 우승상금은 총상금의 20%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