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유스케X뮤지션

‘유스케X뮤지션’ 서른아홉 번째 목소리의 주인공은 오롯이 본인만의 음악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존재가 장르인 그룹 새소년의 황소윤이다. 황소윤은 “평소 다른 가수의 곡을 자주 리메이크 하지 않아 잘 할 수 있을까 싶었다. 선곡을 일 년 동안 고민했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주 황소윤이 선택한 노래는 2015년에 발매된 2PM의 ‘우리집’, 황소윤은 고등학교 때부터 매일 영상을 보고 직캠까지 직접 찾아볼 만큼 2PM의 팬이라고 언급, 요즘 다시 역주행 중이라 현재 앨범 작업 중임에도 이 영상을 계속 보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며 “이 노래를 리메이크 음원으로 내면 영상을 끊을 수 있을 것 같아서 리메이크하기로 결심했다”며 귀여운 선곡 이유를 밝혔다. 선곡을 들은 유희열이 편곡 포인트에 대해 묻자 이에 황소윤은 “2PM의 멋을 따라 할 수 없어 황소윤만의 멋으로 표현했다. 아이돌 음악을 최초로 리메이크하는 것이다”고 소개해 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황소윤이 재해석한 ‘우리집’은 방송 다음날인 8월 15일 낮 12시, [Vol.64] 유희열의 스케치북 : 서른아홉 번째 목소리 “유스케 X 황소윤”]으로 전 음원 사이트에서 발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