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

tvN ‘비밀의 숲2’ 조승우와 배두나 콤비의 정의로운 컴백이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시간을 선사했다.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첫 방송 전, 조승우는 “황시목은 법과 원칙에 의해 한결 같이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충실하며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나간다”, 배두나는 “내가 사랑하는 캐릭터 한여진은 확장됐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두 배우 모두 “여전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그리고 지난 15일 단 한 회만으로도 이를 여실히 입증했다. 황시목과 한여진이 ‘사고’로 묻힐 수 있었던 ‘사건’의 가능성을 제기하며 묵묵히 정의를 향해 움직였다.

무엇보다 각각 통영과 서울에 함께 있지 않았는데도 빛난 케미스트리는 많은 ‘비숲러’들이 열광한 대목이었다. 평소 팔로우하던 SNS에서 출입통제선을 배경으로 커플이 찍은 셀카를 본 여진이 비슷한 시각 통영에서 벌어진 사고 소식을 접했다. 이에 의문을 품고, 마침 통영지청에서 근무하고 있던 시목에게 “사진 속 커플이 통제선을 끊었고, 뒤이어 학생들이 통제선을 보지 못한 채 바다에 들어갔다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미 이 사고를 예의주시하고 있던 시목과 형사의 촉을 발동시킨 여진은 각각 통영과 서울에서 얻은 정보를 교류하며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그럼에도 이들의 발목을 잡은 건 ‘전관예우’의 관행이라는 불편한 진실이었다.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 오주선(김학선)의 등장으로 용의점이 발견된 셀카 속 남자의 추가 조사를 할 수 없었던 것. 더군다나 오변호사는 하루도 채 안돼 불기소 처분을 받아내는 영향력까지 발휘했다. 처분서 결재란에 싸인한 인물이 지난 시즌 서부지검에서 시목을 든든히 지원했던 현 동부지검 검찰청 지검장 강원철(박성근) 사실은 충격을 배가시켰다. 앞으로 시목과 여진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더한 엔딩이었다.

이 가운데 떨어져 있어도 여전한 시목과 여진의 케미가 시청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시목은 여전히 여진의 질문에 술술 알고 있는 정보를 털어놓았고, 여진은 본청에서 행정 업무를 보고 있음에도 발로 뛰었던 것. 이들의 서울 재회가 예고된 2회가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였다. 제작진은 “조승우와 배두나의 연기에 대해선 더 이상 첨언할 말이 없다. 그 정도로 두 배우 모두 캐릭터에 잘 녹아들었고, 호흡도 당연히 좋았다”며, “오늘(16일) 2회 방송에서 드디어 두 사람이 만난다. 그리고 회를 거듭할수록 ‘최고의 파트너’다운 케미가 이어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비밀의 숲2’ 제2회, 오늘(16일) 일요일 밤 9시 tvN 방송.

▲ (사진=)
▲ (사진=)

 

사진제공 =  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