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히든싱어6'

JTBC ‘히든싱어6’(기획 조승욱, 연출 홍상훈 신영광)의 세 번째 원조가수 진성이 ‘프로’를 위협하는 엄청난 모창능력자들의 등장에 “운명의 그날인 것 같다”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21일 방송될 JTBC ‘히든싱어6’ 3회에는 세 번째 원조가수로 ‘트로트계의 BTS’ 진성이 출연한다. 정동원의 색소폰 연주와 함께 등장한 진성은 “여러분, 확실하게 제 목소리를 좀 기억하시라”며 “모창능력자들은 실력자가 분명하실 거예요. 하지만 저는 프로이기 때문에...”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트롯 후배’들도 화답했다. 정동원은 “눈 감고도 맞힐 수 있을 것 같아요”라고, 김희재 김수찬 등도 “저희가 아마 가장 잘 맞히지 않을까...”라며 진성의 목소리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을 자부했다. 그러나 ‘프로의 예측’은 보란 듯이 빗나갔고, 판정단 중 한 명인 최양락은 “진성은 아니고 가성...”이라고 미안한 듯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서도 자타공인 ‘진성 박사’인 정동원은 “딱 처음 들었을 때부터 ‘누군지 알겠다’ 했어요”라고 결연히 말했지만, 문이 열리고 예상치 못한 곳에서 진성이 등장하자 정동원마저 정신이 혼미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멘탈 가출’ 상태가 된 진성 본인 또한 “제 운명이 참 기구하다면 기구한 사람인데...오늘도 운명의 그날인 것 같다”고 말했다.

‘프로페셔널’ 진성과 자신감 넘치던 트롯 후배들마저 혀를 내두르게 한 역대급 모창능력자들이 출격하는 JTBC ‘히든싱어6’ 3회는 8월 21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