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시네마틱드라마 SF8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에스 에프 에잇 / 기획 MBC, DGK / 제공 wavve, MBC / 제작 DGK, 수필름)이 오늘 (21) 밤 공개 예정인 만신의 노덕 감독이 직접 꼽은 작품의 관전 포인트와 놓칠 수 없는 명장면을 공개해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오늘 안방극장을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인 ‘SF8’의 두 번째 작품 만신은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 ‘연애의 온도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끌어낸 노덕 감독이 연출하고 이연희, 이동휘가 열연을 펼친 작품.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 만신을 신격화하고 맹신하는 사회에서 그 뒤에 가려진 비밀을 추격하는 인물들의 미스터리를 다룬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더불어 만신은 이연희의 파격적인 비주얼과 이동휘의 연기 변신은 물론 두 사람이 보여줄 폭발적인 시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바.

방송을 앞두고 노덕 감독은 만신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노덕 감독은 만신은 불완전한 캐릭터들이 방황하고 헤매는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굳이 주제를 의식하지 말고 인물들을 따라가면서 코미디 영화를 감상하듯 편안한 마음으로 시청해주면 좋겠다라고 전하며 SF 장르이지만 각 인물에 집중해서 편하게 봐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노덕 감독은 극 중 운세 서비스 만신을 믿지 않는 선호(이연희 분)와 만신을 맹신하는 가람(이동휘 분)이 싸우고 헤어지는 장면을 만신의 명장면으로 꼽았다. 노덕 감독은 두 사람이 싸우고 헤어질 때 가람이가 선호에게 스스로를 못 믿는 건 똑같으면서 잘난 척하지 마라고 말하는데 그 대사가 만신의 주제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무엇을 어떻게 믿느냐에 따라 세상은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일단은 스스로를 믿어야 한다. 그것이 첫 번째다라고 만신의 주제를 밝히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한편,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감독과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만든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로 SF 장르적 특성을 살려 생생한 UHD 화면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오늘 21() 1010분에는 노덕 감독의 만신이 공개될 예정이다.

▲ (사진=)
▲ (사진=)

 

(사진제공 : MBC, 수필름, DGK)

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