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임정희, 김종국도 감탄하게 만든 ‘회상’ 재해석

가수 임정희가 ‘불후의 명곡’에서 터보의 명곡 ‘회상’을 재해석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전설을 노래하다-불후의 명곡’ 김종국x터보 편에 출연한 임정희는 에이티즈와 대결하게 됐다. ‘친구와 함께’ 특집, 작사가 김이나 편에서 연이어 우승하며 ‘불후의 명곡’ 트리플크라운 신기록 도전을 앞둔 임정희는 “몰랐으면 그냥 했을 텐데 신기록을 세우고 싶은 욕심이 난다”며 우승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임정희의 선곡은 터보의 ‘회상’이었다. 곡을 선택한 이유로 “어렸을 때 들었을 땐 신나고 귀엽고 아기자기한 곡이라고 생각했는데 겨울 바다를 배경으로 헤어진 연인을 생각하는 애잔하고 짠한 가사여서 슬픈 감정들을 담아내려고 했고 저의 가창력도 드러낼 수 있는 클라이막스도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임정희는 어쿠스틱한 반주에 맞춰 자신만의 스타일의 ‘회상’을 재해석했다. 임정희는 원곡의 밝은 분위기와는 다른 자신만의 소울과 감성을 담아 흡인력 있는 무대로 시청자들을 집중시켰고 랩 파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모습으로 후배 가수들의 감탄을 불렀다. 특히 클라이막스 부분에서 임정희의 맑은 고음이 시청자들의 감동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임정희의 무대를 본 출연자들은 기립 박수로 화답했다. MC 김신영은 “지금 세대에게 태연과 아이유가 있다면 저의 스무 살 때는 임정희가 워너비였다. 그 임정희가 다시 나오니 울컥했다”며 임정희의 무대를 극찬했다. 원곡을 부른 김종국 역시 “임정희 씨는 훌륭한 보컬리스트인데 제 노래를 불러주신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다. 공연을 보듯이 너무 좋은 무대였다. 감동이었다”며 찬사를 전했다.

과거 ‘영재 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임정희에게 보컬 트레이닝을 배우며 가수의 꿈을 키운 조권은 “그 프로그램이 끝나고 꼬마 애들을 데리고 보컬 트레이닝을 해 주셨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노래를 잘하는 사람은 임정희라고 생각했었다. 오늘 오랜만에 뵙게 됐는데 저도 데뷔를 해서 한 프로그램에 나온다는 게 기분이 묘하다”며 감상을 전했다.

▲ (사진=)
▲ (사진=)

 

<사진 :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