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월화드라마 첫 방송 D-4, 박보검X박소담X변우석이 직접 답했다!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이 생각하는 청춘기록은 무엇일까.

오는 9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그린다.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이 시대의 청춘, 저마다의 방식으로 꿈을 향해 직진하는 이들의 뜨거운 기록이 설렘과 공감을 선사한다.

빛나는 청춘의 페이지를 써 내려갈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세 배우가 풀어낼 청춘의 얼굴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박보검은 혜준은 굉장히 이성적이고, 독립적인 가치관을 가진 친구다. 정직하고 자기 주관이 뚜렷한 캐릭터라 연기를 하면서도 저 또한 닮아가려고 노력하며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꿈을 키워나가는 열정적인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는 박소담은 안정하는 확실한 목표를 가지고 자신이 하고자 하는 꿈을 향해 쉼 없이 노력하고 달려가는 멋진 인물이다라고 캐릭터의 매력을 밝혔다. 변우석은 원해효는 금수저라 혜택을 받는다는 시선을 참을 수 없는 인물이다. 남들이 보기에는 걱정 없고 행복할 것 같지만, 그 안에는 많은 아픔과 노력이 있기도 하다. 그런 해효에게 공감해주시고, 그의 도전을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각자의 방식으로 꿈을 향해 달려가는 세 청춘의 열정을 고스란히 녹여낸 배우들의 숨은 노력도 있었다. 모델 사혜준을 표현하기 위해 박보검은 패션쇼 런웨이 영상, 화보, 인터뷰 등 다양한 자료를 참고했고, 틈틈이 연습했다. 주변 분들이 자신감이 제일 중요하다더라. 뭐든 자신감을 가지고 임했다며 그만의 비법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일상의 혜준이는 목표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평범한 20대 청춘이다. 꿈이 있는 제 또래들처럼 현실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함께하는 스태프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는 박소담은 정하가 샵에서 일할 때 귀에 무전기 이어폰을 착용하는데, 일하다 보면 잘 안 들리기도 하고, 귀도 먹먹해지고 답답한 느낌도 있었다. 실제로 샵에서 일하는 스태프분들이 얼마나 힘들지 생각하는 시간이 됐다고 특별한 경험을 전했다. 모델 출신 배우로 원해효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변우석은 드라마에 패션쇼 장면이 나오는데, 많이 해본 워킹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촬영이라 생각하니 떨리고 긴장됐다이전에 워킹했던 영상을 보고 시뮬레이션을 그리며 만반에 준비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세 배우가 생각하는 청춘이란 무엇일까. 박보검은 청춘이란 나이를 떠나서 모든 것을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이 청춘이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박소담 역시 청춘이란 끝없이 도전하고 성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변우석은 사무엘 울만의 청춘이라는 시를 인용하며 “‘인생의 어떤 기간이 아니라 그 마음가짐을 뜻하니...머리를 높이 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그대는 여든 살이어도 늘 푸른 청춘이라네라는 구절처럼 저에게 청춘은 무기한이다라고 설명했다.

청춘에 대한 가치관은 물론, 닮은 구석이 많은 청춘 배우들의 호흡은 단연 최고. 촬영 현장에 대해 박보검은 웃음이 끊이질 않아, NG가 나는 경우가 있을 정도로 언제나 화기애애했다. 현장 가는 발걸음이 굉장히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박소담 역시 즐겁고 유쾌한 촬영장이었다, “많은 모델, 스태프들의 노력과 준비가 담긴 패션쇼장면 촬영이 가장 기억이 남는다고 전했다. 박소담에게 더욱 특별했던 이유는 바로 안정하가 오랫동안 꿈꿔왔던 사혜준과 처음 만났던 날이었기 때문. 그는 두근두근 떨려 하는 정하의 모습은 방송으로 꼭 지켜봐 달라고 사랑스러운 독려 메시지를 남기기도. 변우석은 먼저 마음을 열어주고 편안하게 다가와 준 박보검, 박소담 덕분에 많은 것을 배우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고마움을 전하며 특별히 뭘 하는 것도 아닌데 시간이 빨리 가고, 친구들과 같이 있는 것 같았다. 재밌고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영상에도 고스란히 담겼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청춘기록을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박보검은 혜준이를 비롯한 모든 캐릭터들의 감정의 변화에 따라 보실 수 있는 재미가 크다라고 강조했다. 박소담은 “‘청춘기록은 사랑, 우정, 가족의 이야기를 들여다볼 수 있는 힐링 드라마다. 각기 다른 개성과 성격을 가진 청춘들이 만나 치열하게 고민하고 싸우며, 자신의 인생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통해 공감힐링을 동시에 받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변우석은 현실에 절망하지 않고 노력하는 청춘들을 위한 드라마이자, 가족과 친구의 마음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멋진 작품이다. 가슴에 남는 주옥같은 대사와 감독님의 디테일하고 섬세한 연출이 가장 큰 매력이라며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고민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을 재밌고 따뜻한 시선으로 그렸다. 각각의 캐릭터마다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매력을 가지고 있으니 그들의 마음을 생각하시면서 시청하시면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은 오는 97() 9tvN에서 첫 방송된다.

▲ (사진=)
▲ (사진=)

 

#사진제공=tvN ‘청춘기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