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자 김희선,시간여행자 김희선, 몰입도 높이는 연기

김희선이 시간여행자 김희선의 비밀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타임카드의 비밀을 조사하고, 정체불명의 드론을 발견하며 극의 시작부터 끝까지 종횡무진 활약을 선보였다.

 지난 5()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 4회에서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김희선 분)가 시간여행자 박선영(김희선 분)의 비밀을 풀 것이 예고돼 흥미를 높이게 했다. 이 과정에서 김희선은 타임카드 분석으로 시간여행자의 정체를 파헤치는 물리학자 윤태이를 생기 넘치는 연기로 담아내며 극의 텐션을 끌어올려 최강 몰입도를 만들었다.

이날 윤태이는 타임카드에 의문을 품고 박선영이 평범한 가정주부가 아니었음을 알게 된다. 나아가 직접 박선영의 유품을 살피며 시간여행의 증거를 찾기에 이른다. 하지만 박진겸이 타임카드를 다시 가져가자 타임카드를 되받기 위한 필사의 노력을 펼쳐 보는 이들의 응원을 자아냈다. 그는그냥 잊어버려야겠다고 쿨하게 포기 선언을 한 것도 잠시, 궁금증을 지울 수 없어 몸부림치는가 하면그냥 나한테 카드 맡기죠?”, “나한테 팔아요. 그럼 렌탈 렌탈비 줄게요라며 포기를 모르는 불도저 근성과 집념을 드러내 보는 이들에게 귀여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그런가 하면 윤태이가 박선영이 살해당하기 직전 만났던 석오원과 연구원 동료임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석오원은 윤태이가 박선영과 닮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바. 두 사람이 어떻게 얽히게 된 것인지 윤태이가 박선영의 죽음과 연관이 있는 것인지, 나아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윤태이와 박선영 사이에 얽힌 관계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윤태이는 석오원이 타임카드에 관심을 두는 것에 의문을 품기 시작해, 향후 윤태이가 어떻게 시간여행의 비밀을 밝혀낼지 기대를 높이게 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윤태이가 위기에 처할 것이 예고돼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박선영이 살해당한 날 하늘에 떠 있던 의문의 드론이 윤태이 앞에 나타난 것. 심각하게 드론을 바라보는 윤태이의 모습이 담기며 극의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무엇보다 엔딩에서는 물리학자 윤태이의 20대 여대생 시절이 담겨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긴 생머리를 늘어뜨리고 교정을 누비는 윤태이는 풋풋한 매력이 폭발하며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희선이 등장할 때마다 앨리스는 새 국면을 맞고 있다. 4회에서는 윤태이와 박선영 죽음의 연관성, 석오원과의 관계 그리고 그녀를 감시하는 드론의 존재가 드러나 시선이 집중됐다. 이어 엔딩에서는 20대 대학생의 모습인 윤태이와 의문의 다이어리 삽화가 보여지며 시청자들에게 궁금증 폭탄을 안겼다.

까도 까도 새로운 김희선의 매력 포텐에 시청자들은 연신 감탄을 터트리고 있다.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이는 열연으로 앨리스의 전반을 이끄는 김희선이 앞으로 얼마나 더 압도적인 존재감을 내뿜으며 극을 이끌지 기대가 고조된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 SF로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 (사진=)
▲ (사진=)

 

<사진> SBS ‘앨리스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