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불지핀 ‘내가예’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지수가 빈틈 없는 연기력으로 인생 캐릭터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첫사랑 임수향을 향한 가슴 벅찬 순애보 고백에서 단호한 경고까지, 다채로운 감정의 변주를 자유자재로 그려내며 안방 1열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내가예’(2부 기준) 7회는 전국 시청률 4.2%, 수도권 시청률 4.5%를 기록,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는 등 시청자들의 시선을 싹쓸이하고 있다. 특히 임수향과 성인이 된 지수가 재회하는 장면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4.8%까지 치솟았다.

 

지난 10일(화) 방송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극본 조현경/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이하. ‘내가예’) 7회에서는 여전히 계속되는 서환(지수 분)의 안타까운 사랑이 펼쳐졌다. 특히 두 사람은 오예지(임수향 분)의 추억의 장소인 제주도에서 한 여름 밤의 꿈 같은 시간을 보내며 서로를 알아갔다. 두 사람은 함께 쇼핑하고 사격 게임도 하고 드라이브를 하면서 휴식 같은 하루하루를 보냈고, 서환은 “그만 포기해요. 쓸데없는 자책은 하지 말고. 그래도 되요. 아무도 뭐라고 안 해요. 못 해요”라며 오예지를 걱정했다. 급기야 기약 없는 남편을 기다리며 슬퍼하는 그녀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앞서 입을 맞추려다 불발됐다.

 

결국 폭발한 오예지는 서환에게 “미쳤니? 너 내가 우습니? 맨 몸으로 집 나왔다고 함부로 대해도 된다고 생각한 거야?”라고 화를 냈다. 서환은 “언제까지 그렇게 살 건데요? 오지 않는 사람 기다리면서 말라 죽어가는 거 이제 그만 하란 말이에요. 같이 떠나요. 다른 세상으로 가요”라며 오예지에게 손을 내밀었지만 그에게 돌아온 것은 “형수라고 해”라는 오예지의 단호한 한마디였다. 오예지는 자신의 유일한 마지막 안식처가 사라졌다는 상실감에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트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미국으로 돌아간 서환 역시 하루하루를 술로 지새는 등 엇갈린 두 사람 사이 갈등의 골이 깊어질대로 깊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사이 오예지와 엄마 김고운(김미경 분)의 갈등 또한 최고조에 이르렀다. 동료에게 서진(하석진 분)의 소식을 듣게 된 김고운은 이찬희(김노진 분)에게 그 동안의 자초지경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자신의 딸이 사랑은 커녕 온갖 핍박을 받으며 고생만하다 시집을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오지영(신이 분)에게 “내 새끼 내가 어떻게 지키는지 볼래? 날마다 밤마다 찾아올 거야. 내 새끼 몫 동전 한 잎까지 다 뱉어내”라고 경고하며 오예지를 지킬 것이라는 분노의 모성애를 보여줬다. 이후 김고운의 소송 준비를 알게 된 오예지는 엄마에게 “고모 건들지마. 엮이지마. 인연 끊어”라며 감정을 폭발시키는 등 좀처럼 서로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내지 못하고 벽을 쌓는 모녀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3년이 흐른 뒤 한국으로 돌아온 서환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는 오예지를 향해 환하게 웃음짓던 청춘에서 어른 냄새 폴폴 풍기는 한 남자가 되어 있었다. 오예지를 놓아주기로 굳게 마음 먹은 듯 서환은 아버지 서성곤(최종환 분)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녀에게 “이제부터 아버지 제가 모실테니 그만 독립하세요. 남편 없는 시집살이, 시어머니도 건사 않는 시아버지 모시고 사는 게 말이 돼요? 우리가 이렇게 한집에 살 순 없습니다. 돌아온 이상 전 여기 살 거고 누군가는 나가줘야죠”라며 단호한 의사를 밝혔다.

 

언제나 자신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서환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상처받은 오예지. 그런 그녀가 안타까운 와중에도 서환은 “각오하세요. 최선을 다해서 이 집에서 몰아내 줄 거니까”라며 선전포고했다. 이로 인해 다시 수면위로 떠오른 두 사람의 갈등. 서환은 차라리 돌아오지 말지 그랬냐며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는 오예지가 야속했고, 결국 그녀를 향한 감정이 봇물처럼 터져버린 듯 “보고 싶어서! 더 이상은 참아지지가 않아서”라며 여전히 가슴 속에 가득한 사랑을 고백하는 엔딩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이날은 특히 전개에 따라 변화하는 지수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위력을 발휘했다. 서환에게 휘몰아친 감정의 소용돌이를 디테일한 연기로 풀어낸 것. 생사를 알 수 없는 형의 행방불명 속 그에 대한 마음의 끈을 놓지 못하는 첫사랑을 향한 걱정, 혼란, 안쓰러움, 냉철 등 서환의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드라마틱하게 풀어내 몰입감을 선사했다. 더욱 단단해져가는 서환의 성장과 함께 지수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며 앞으로 큰 파장이 휘몰아칠 ‘내가예’에 관심이 집중된다.

 

내가예’ 7회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오늘 임수향-지수 텐션 절정”, “직진 밖에 모르는 지수. 여기가 맛집일세”, “임수향 캐릭터 완전 멋있어”, “지수가 고백할 때 임수향 대신 내 가슴이 덜컹했어”, “수목드라마인 게 아쉽네. 매일 보고 싶다”, “이렇게 매회 꿀잼 경신하면 어떡해요”, “대사 하나하나가 가슴에 와 닿는다” 등 댓글이 이어졌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매주 수목 밤 9시 20분 방송.

 

사진 제공: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7회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