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박예니X이경재, 실종전담반 책임지는 열혈 신예들의 '맹활약'

'미씽' 신예 박예니, 이경재가 풋풋한 활약으로 주목 받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좇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심장 쫄깃한 긴장감부터 배꼽 잡는 웃음, 진한 감동 코드까지 더해지며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열혈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시선을 사로잡는 신예들의 존재감이 단연 눈에 띈다. 실종자들과 범인을 찾기 위한 실종전담반의 치열한 전개 속 신준호(하준 분)의 일을 돕는 막내 형사 캐릭터를 연기하는 신인배우 박예니와 이경재가 찰떡 비주얼뿐 아니라 안정감 있는 연기력까지 선보이며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이에 새로운 분위기를 이끌며 눈길을 확 사로잡는 두 사람의 활약상을 짚어봤다.

#'군기 바짝' 철저한 업무능력 지닌, 박형사

박형사(박예니 분)는 백일두(지대한 분)와 함께 장미(이주명 분)의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충실한 신입이다. 수사에 앞서 철저한 브리핑을 펼치며 빈틈없는 일 처리를 보여주는가 하면 백일두의 곁에서 매사 최선을 다해 업무에 임하며 적재적소에 보필, 선배를 든든하게 뒷받침하고 있다. 또한, 실종자를 찾는 데 있어서 그들의 아픔을 알고 같이 슬퍼하는 진실된 캐릭터로 실종전담반을 더욱 빛나게 만들고 있다.

#'공감 甲' 타고난 센스에 살벌한 개그까지, 이형사

이형사(이경재 분)는 만년 경장인 백일두의 지시를 가장 잘 따르는 인물. 백일두가 몰두한 사건에 팀장 이만식(김재철 분)이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이자 센스 있게 대신 질문하며 대답을 받아내는 것은 물론, 예민한 상황을 살벌한 개그로 승화시켜 진지하기만 한 실종전담반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상사들이 일을 주면 곧바로 열일모드로 전환해 직장인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기도.

이렇듯 박형사와 이형사는 극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며 없어서는 안 될 감초 같은 존재로 이야기의 구석구석을 채우고 있다. 신예답지 않은 탄탄한 내공을 보여주고 있는 박형사 역의 박예니는 수준급 보컬 실력에 무려 5개 국어를 구사하는 능력 만렙의 소유자다. 최근에는 광고에서 얼굴을 알리며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뚜렷한 이목구비로 시선을 끄는 이형사 역의 이경재는 앞서 SBS '굿캐스팅'에서 광고팀 사원으로 출연, 짧은 순간에도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차근차근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성실한 신예다. 때문에 각기 다른 매력으로 톡톡한 몫을 해내고 있는 두 배우가 앞으로 어떤 호연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박예니와 이경재가 출연하는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사진=)

 

<사진 제공 :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