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명배우부터 개그맨 군단까지, 다채로운 매력의 특급 카메오가 ‘좀비탐정’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지난 21일(월) 첫 방송된 KBS 2TV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연출 심재현/ 극본 백은진/ 제작 래몽래인)에서 과거의 기억을 모두 잃은 채 부활한 좀비 김무영(최진혁 분)의 미스터리한 정체가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인간계 적응에 나선 그는 폭풍 랩핑으로 발음 연습을 하고, 곱창 집 앞에서 혼신의 댄스를 추는 코믹한 면모로 배꼽을 쥐게 만들기도. 그러다 헬멧을 던져 좀비마저 기절시키는 ‘깡’의 소유자 공선지(박주현 분)와 엮이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신개념 ‘공생 스토리’가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첫 방송의 유재석, 송가인, 유민상, 김민경, 나태주 등에 이어 끝나지 않은 카메오의 향연이 예고되어 있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날선 눈빛만으로 압도적인 긴장감을 유발하는 박상면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전개를 이끌어간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최진혁(김무영 역)을 향해 미소를 짓고 있는 김정팔 또한 노련한 연기력으로 섬뜩한 이면을 드러낸다고. 
 
의사로 완벽 변신한 공정환과, 의아한 표정을 짓고 있는 권해효는 노련미 가득한 능청스러운 연기로 뜻밖의 인물과 톡톡 튀는 케미를 선보인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화 간담회를 연상케 하는 현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김정현 아나운서와 박선영, 다이아 예빈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박선영의 등장은 김무영, 공선지의 관계가 한층 가까워지게 되는 데에 큰 역할을 한다고 해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김수영을 비롯한 개그맨 군단 또한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다채로운 텐션으로 극을 꽉 채울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의문의 사람들에게 제압당하고 있는 김수영의 모습이 포착, 과연 그에게 어떤 위기가 닥쳤을지, 좀비와는 어떠한 인연을 맺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처럼 ‘좀비탐정’은 톡톡 튀는 개성을 자랑하는 특급 카메오 군단의 출연으로 제대로 된 ‘병맛 코드’를 예고하고 있다. 이들이 어떠한 장면에 등장해 안방극장에 강렬하게 눈도장을 찍을지 본방 사수 욕구를 활활 불태우고 있다.
 
한편 '좀비탐정'은 지상파-OTT-IPTV가 협업한 첫 오리지널 콘텐츠로, KBS, 웨이브(wavve), SK브로드밴드 3사가 공동으로 제작투자했다. 매주 토요일 웨이브와 B tv에서 2회차가 독점 선 공개되고 이어 KBS에서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영된다.
 
사진 제공: KBS, 래몽래인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