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권화운 이유리를 웃으면서 보내주는 이토록 다정한 연하남이 있을까?

연준의 순수한 짝사랑이 빛을 발했다.

 

▲ (사진=)
▲ (사진=)

 

배우 권화운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 연출 김정권)은 친딸을 되찾기 위해 인생을 건 거짓말을 시작한 한 여자의 서스펜스 멜로드라마. 극 중 권화운은, 은수(이유리)를 어릴 적부터 짝사랑 한 골프 선수 김연준 역으로 은수를 웃게 해주는 일에 인생을 쓰기로 작정한 일편단심 '해바라기'같은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난 9일 방영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서는 은수의 진정한 행복을 위해 자신의 사랑을 포기하는 연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준은 은수가 지민을 좋아하는 것을 알면서도 쉽게 은수를 보내줄 수 없었다. 은수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연준은 지민과 은수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연준은 지민과 다시 만나고 있다고 행복한 듯 말하며 웃는 은수를 보며 차마 자신의 마음을 전달하지 못하고 따뜻하게 웃어주었다.

 

우주를 자신의 조카라고 말하며 우주를 위해서 드레스를 선물하는 연준. 권화운은 사랑하는 여자를 다른 남자에게 보내지만 그녀를 위해서 밝게 웃으면서 행복을 빌어주는 연준의 따뜻한 마음과 남자로서의 성장과정을 세밀한 심리묘사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무엇보다, 세미가 전 남편을 살해한 은수가 우주 주변에 있는 것을 용서할 수 없어라고 은수에 대해 나쁘게 말하자 화를 내며 은수의 편을 들어주는 연준의 남성미 넘치는 모습은 모든 시청자들을 가슴 설레이게 만들었다.

 

특히, 호란(이일화)이 텔레비전에서 자신의 손녀가 살아있다’ ‘며느리가 아이를 버린 것이었다라며 은수에 대해 거짓말을 하자 바로 뛰쳐나가는 연준을 보면서 은수를 지켜내는 연준의 모습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커졌다.

 

또한, 자신의 매니지먼트인 세미와 호란이 함께 은수를 모함하고 괴롭히는 것을 만약 연준이 알게 된다면, 어떻게 돌변할지 앞으로 연준이 보여줄 호란과 세미와의 관계의 변화에도 기대감이 높아졌다.

 

회가 더해갈수록 사랑에 빠진 권화운의 해맑은 미소는 시청자를 무장해제 시켰고 순수한 마음에 동화되었다. 권화운의 사랑에 올인하는 진지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직접 전달되었고, 권화운의 아름다운 짝사랑이 이어지길 응원하는 시청자들도 많았다.

 

자신을 사랑을 포기하고 앞으로 연준이 보여줄 사랑하는 여자를 지키는 연준 만의 방법에도 시청자들이 또 한번 설레이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권화운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은 매주 금, 토 밤 1050분에 방영되고 있다.

 

<사진 : 방송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