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연정훈이 매력적인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안방극장에 강지민 홀릭을 이끌어내고 있다.
 
어제(10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 연출 김정권, 김정욱/ 제작 래몽래인) 12회가 시청률 6.3%를 돌파, 자체 최고치와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 연속 경신은 물론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 ‘거짓말의 거짓말’은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전개와 충격적인 반전으로 매주 금, 토요일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특히 부드러움과 냉정함, 섬세함과 강인함을 오가는 강지민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배우 연정훈의 열연이 호평을 얻고 있다. 예리한 눈빛을 지닌 기자,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는 아버지, 사랑 앞에서 진지하고 신중해지는 로맨스의 주인공 등 강지민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연정훈의 활약을 되짚어봤다.
 
# 진실을 끝까지 파고드는 집념! 정의만을 위해 움직이는 프로페셔널한 기자
극중 강지민은 능력 있는 방송기자로, 자신의 신념에 어긋나는 일은 하지 않는 강직한 성품의 소유자다. 10년 전 지은수를 돕기 위해 의문의 살인사건을 파헤치다 주위의 방해로 좌절했지만 오랜 시간이 흘러서도 진실을 다시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해 숨어있던 비밀이 하나둘 드러나 흥미를 돋우고 있다. 연정훈은 아무리 작은 단서라도 놓치지 않는 예리한 눈빛과 과감히 사건에 뛰어드는 결단력, 김호란(이일화 분)과 맞설 때도 절대 지지 않는 여유로운 태도까지 완벽히 그려내며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 집에서는 둘도 없는 ‘딸 바보’ 아빠! 아이를 위해서라면 뭐든 하는 깊은 부성애
‘딸 바보’ 역시 강지민을 설명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수식어다. 일할 때는 이성적이지만, 딸 강우주(고나희 분) 앞에서는 장난기 많은 평범한 아빠로 돌아가는 모습은 애틋하고 다정한 부녀 사이를 설득력 있게 그려낸다. 연정훈은 “(아이와 연기할 때)실제 딸에게 대하듯 호흡을 맞췄다”고 밝힌 것처럼 ‘현실 부녀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또한 지난 금요일(9일) 방송된 11회에서는 김호란으로부터 딸 우주를 지키려 지은수(이유리 분)에게 계약연애를 제안하며 아이를 위해 뭐든 할 수 있는 강인한 의지와 뜨거운 부성애를 내비치기도 했다.
 
# 드디어 행복 시작? 이해와 사랑으로 이뤄낸 성숙한 로맨스의 주인공
거짓으로 시작했지만 서로에게 진심이 되어가는 지은수와 강지민의 로맨스 역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요소 중 하나다. 연정훈은 이별의 경험 때문에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새로 찾아온 사랑 앞에서 흔들리는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한 남자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짚어내 설렘을 안겼다. 어제(10일) 12회 방송에서는 사랑하는 여자의 비밀과 아픔까지 포용하기로 한 그의 결심이 그려졌고, 드디어 부부로서 연을 맺게 된 두 사람이 결혼식을 올리며 무르익은 로맨스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거짓말의 거짓말’은 배우들의 열연과 탄탄한 스토리, 매주 신선한 충격을 안기는 엔딩 등으로 다음 회를 더욱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며 동시에 OTT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방송 캡처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