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감+승부욕’ 위아이, ‘주간아이돌’에서 증명한 괴물 신인의 자격(종합)

위아이가 주간아이돌에서 남다른 예능감과 승부욕을 보여주며 괴물 신인의 자격을 증명했다.

위아이는 14() 오후 5MBC MMBC 에브리원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을 방출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MC 은혁과 광희는 위아이의 등장에 앞서 "대형견 같은 멍뭉미와 늑대 같은 관능미를 동시에 갖춘 역대급 신인이 등장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주간아이돌' MC들의 환대 속에 나타난 위아이는 양손에 인형을 들고 자신만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특별한 인사를 건넸다. 매력 어필에 성공한 위아이는 신곡 '트와일라잇' 무대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위아이도 '주간아이돌'의 폭로전을 피해갈 수 없었다. 요한은 "석화와 동한이 너무 애교가 많다"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그러자 석화와 동한은 "리액션이 너무 재밌어서 계속 애교를 하게 된다"며 응답했다. 이에 요한은 멤버들의 애교를 거절하는 특별한 대응법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것이 아니었다. 멤버들은 "대현이 위기가 왔을 때 도망을 간다. 연약한 멤버다"고 폭로해 대현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K-POP 명곡들을 커버하는 시간도 있었다. 특히 석화는 블랙핑크와 있지의 안무를 완벽하게 커버해 환호를 이끌어냈다. 요한은 "우리 팀 걸그룹 전문가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위아이는 태민, , 세븐, NCT, 방탄소년단 등의 명곡들을 커버하며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진 '주간아이돌'의 대표 애교송 '오또케송'에서 멤버들은 치명적인 애교도 선보였다.

▲ (사진=)
▲ (사진=)

 

게임에서는 승부욕을 불태웠다. 요한은 게임에 집중하기 위해 굴욕적인 자세도 마다하지 않았고 준서는 다리에 쥐가 날 정도로 치열하게 임했다. 광희가 "이렇게 하라고 하는 게 아니다. 편하게 하면 된다"고 말할 정도였다. 웃음이 만발했던 게임이 끝나고 위아이는 "위아이로 '주간아이돌'에 나와서 영광스러웠다. 선배님들이 편하게 해주셔서 놀다 가는 느낌이었다. 위아이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