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경우의 수’ 모쏠 표지훈,

JTBC ‘경우의 수’ 표지훈(피오)이 10년 지기 여사친의 연애소식에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에서는 28년간 모태솔로에 연애에는 관심 없던 상혁(표지훈 분)이 드디어 새로운 관계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지난 방송에서 상혁은 진주(백수민 분)가 여자들끼리 같이 화장실을 가는 이유로 “무섭다”라고 스치듯 말한 것을 잊지 않고, 무심한 듯 대수롭지 않게 CCTV를 달아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어 진주의 앞에 썸남 준영(강윤제 분)이 나타나면서 본격적인 삼각구도에 불이 붙었다. 지금까지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상혁이 친구들 앞에서 고백 받은 썰을 풀어놓는 진주에게 “그 자식, 순 사기꾼 아니냐”라며 화를 내는 등 남다른 감정 변화를 드러낸 것. 특히 “누가 나 좋다는 게 처음이다”라고 말을 하는 진주를 물끄러미 쳐다보는 상혁의 눈빛은 그의 복잡한 마음을 담아냈다.

 

지금까지의 전개에서 표지훈과 백수민은 극 중 10년 차 절친으로 눈만 마주치면 서로 으르렁대는 톰과 제리 케미를 발산했다. 그러나 이번주를 기점으로 표지훈이 질투를 드러내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점점 더 흥미진진해질 예정.

 

한편 표지훈이 출연하는 JTBC 드라마 ‘경우의 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