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딸 유괴당한 신성록, 직접 찾으러 나서다!
신성록이 딸을 유괴당한 참혹한 심경을 열연한다.
 
오늘(27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MBC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 / 제작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2회에서는 유괴 사건의 단서를 찾기 위해 신성록이 직접 수소문하면서 실마리를 찾게 된다고 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어제 방송된 ‘카이로스’ 1회는 급격한 변화를 겪는 인물의 스토리와 시간대가 다른 두 남녀가 연결되는 흥미진진한 소재로 강렬한 첫 인상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은 배우들의 열연이 빛나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드높였다.
 
앞서 회사 주최로 진행된 연주회에서 딸을 유괴당한 김서진(신성록 분)과 강현채(남규리 분)는 깊은 절망에 빠졌다. 강현채는 침통한 심경에 투신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남긴 채 사라져 김서진을 바닥끝까지 곤두박질치게 만들었다.
 
하지만 우연히 과거에 존재하는 한애리(이세영 분)와 연결됐고, 그녀는 김서진에게 딸 김다빈을 목격했다는 결정적 단서를 전한 것. 만나기로 약속한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인연으로 맞닿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수척해진 김서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바쁜 회사 생활로 살펴보지 못했던 딸의 행적을 쫓으며 단서를 찾는다고 해 벌써부터 보는 이들을 가슴 아프게 만든다.
 
또한 베이비시터 정혜경(소희정 분)이 경찰에게 심문을 받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심지어 그녀의 집 옷장에서 어린 아이의 옷이 다수 발견되면서 용의자로 급부상한다고 전해져 충격을 안기고 있는 것.
 
그런가 하면 취조실에서 용의자를 마주한 김서진이 울분을 토해내고 있다. 경찰 두 명이 붙어 말려보지만 딸을 유괴당한 이루 말할 수 없는 참혹한 심경을 폭발시키고 있어 취조실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해진다.
 
한편, 김서진의 딸을 유괴한 범인이 오늘 방송에 나타난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과연 유괴한 용의자는 누구일지, 베이비시터는 왜 어린 아이의 옷을 갖고 있었을지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다.
 
첫 회부터 숨 가쁜 전개로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 MBC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는 오늘(27일) 밤 9시 20분 2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