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왕빛나X이해영X김법래X황영희, 명품 배우 총출동 '연기 맛집 예고'

명품 배우들이 '달이 뜨는 강'에 총출동한다.

▲ (사진=)
▲ (사진=)

 

2021년 상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은 고구려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바람과 구름과 비’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와 드라마 '카이스트', '개와 늑대의 시간', '99억의 여자' 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명품 사극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달이 뜨는 강'이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는 탄탄한 배우 라인업이다. 앞서 '달이 뜨는 강'은 김소현, 지수, 이지훈, 최유화 등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화려한 배우 라인업을 공개하며 많은 드라마 팬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이에 더해 10월 27일 '달이 뜨는 강' 측이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명품 배우 목록을 추가로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묵직한 연기력으로 '달이 뜨는 강'의 깊이를 더해줄 왕빛나, 이해영, 김법래, 황영희가 그 주인공이다.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한 화제 작품에 빠지지 않는 배우들이 하나의 작품에서 만나는 것.

먼저 왕빛나는 고구려 평원왕의 계비인 진비 역으로 분한다. 빼어난 미색과 교태로 왕의 마음을 얻은 진비는 자신이 낳은 왕자 건무를 왕위에 올리기 위해 갖은 수를 쓰며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에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던 왕빛나가 '달이 뜨는 강'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 경찰 국장으로 미친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이해영도 주목된다. 이해영은 극중 계루부 고추가(고구려의 왕족 혹은 귀족에 대한 칭호) 고원표 역을 맡았다. 고원표는 교활하고 치밀한 정치가로, 화려한 언변과 탁월한 쇼맨십을 자랑하는 인물이다. 자신의 가문이 고구려 태왕이 되어야 한다는 확신을 가지고, 평원왕의 치세에 흠집을 내는데 앞장선다. 이에 고원표의 입에서 시작되는 사건들이 극의 높은 몰입도를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정치 싸움의 중심에 서 있는 고구려의 태왕 평원왕은 김법래가 연기한다. 극중 평원왕은 원래는 자애롭고 너그러운 성군이었으나 점점 예민하고 의심 많은 성격으로 변해간 인물이다. 이후 고원표의 계략에 놀아나며 허울뿐인 태왕의 자리만 지키고 있다. 뮤지컬계를 평정하고 드라마는 물론 최근 영화 '오케이 마담'까지 분야와 장르를 불문하고 활약 중인 김법래가 이토록 복합적이고 입체적인 인물을 어떻게 그려낼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마지막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온 팔색조 배우 황영희는 극중 온달의 유모인 사씨 부인으로 분한다. 사씨 부인은 사람의 목숨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비폭력 평화주의자로, 온달의 신념과 사상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 온달을 지키기 위해 그가 평강의 검이 되는 길을 결사반대하는 인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그려갈 전망이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짧은 출연에도 심금을 울리는 명품 연기를 보여준 황영희가 이번에는 어떤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호기심이 커져간다.

이처럼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명품 배우진이 '달이 뜨는 강'에 합류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왕빛나, 이해영, 김법래, 황영희 등 명품 배우들의 합류가 '달이 뜨는 강'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들의 뛰어난 연기로 안방극장에 재현될 1,500년 전 고구려의 정치 싸움과 그만큼 치열한 이들의 연기 대결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왕빛나, 이해영, 김법래, 황영희 등 명품 배우들의 합류로 더욱 완벽한 라인업을 완성한 '달이 뜨는 강'은 2021년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이엘라이즈(왕빛나), 디지털수다(이해영), 후너스엔터테인먼트(김법래), 빅보스엔터테인먼트(황영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