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이도현 입맞춤에 뺨 강타! ‘충격’

JTBC ‘18 어게인’ 이도현이 김하늘을 향한 일편단심 직진 매력으로 여심을 떨리게 했다. 김하늘을 위해 거침없이 입수를 하는가 하면, 달콤한 키스까지 전해 심장 터질 듯한 설렘을 안겼다.

 

지난 27일(화)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 제12화 ‘반달’에서는 반달의 안보이는 나머지 반쪽처럼 정다정(김하늘 분)의 옆을 지키는 고우영(이도현 분)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날 잠에서 깬 다정은 우영과의 입맞춤이 꿈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자꾸만 우영의 입술로 향하는 다정의 시선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우영이 다정을 향해 더욱 저돌적으로 직진하는 모습으로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우영은 다정이 가고 싶어 했던 레스토랑에서 함께 식사를 하게 된 다정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특히 이때 홍대영(윤상현 분)으로 분한 그의 모습과 함께 ‘잊고 있었다. 보석처럼 대하면 이렇게 빛나는 여자라는 걸’이라는 내레이션이 노출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더욱이 우영은 다정과 한 우산을 쓰고 걸으며 우산의 기울기로 사랑을 표하는가 하면, 차량이 지나가며 물을 튀기자 젖지 않게 막아서는 모습으로 심장 떨림을 자아냈다.

 

이후 다정은 예지훈(위하준 분)으로부터 우영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말을 듣고 혼란스러워졌다. 동시에 홍시아(노정의 분) 또한 우영이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하기 시작했고, 우영에게 선을 긋고자 쌀쌀맞게 대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시아는 우영에게 자신을 좋아하냐 물었고, 오해 해소와 함께 시아에게 좋은 친구로 인정받아 행복해하는 우영의 모습이 미소를 유발했다.

 

한편, 다정의 속마음을 알리 없는 우영은 덕진의 신규 게임 오픈 파티에 참석해 다정에게 다가갔고, 다정은 우영을 피하려다 수영장에 빠지고 말았다. 이를 본 우영과 지훈은 지체할 틈 없이 물에 뛰어들었고, 이내 수영장에서 마주 선 세 사람의 모습이 미묘한 긴장감에 휩싸이게 했다. 특히 이후 지훈이 “내가 다정 씨 좋아하거든. 사춘기 들끓는 마음으로 덤비는 거라면 그만했음 좋겠다”며 도발하자 우영은 “저기 예지훈 씨. 보이는게 다가 아니에요. 상대는 봐 가면서 덤빕시다”라고 반박해 심박수를 상승시켰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엔딩이 펼쳐져 두 눈을 휘둥그레지게 했다. 다정은 시아를 좋아하는 우영의 마음을 오해했다고 생각해 그에게 사과했다. 이때 다정은 우영이 대영과 닮아서 자신이 싫었냐고 묻자 “미워하기엔 고마운 일이 너무 많아서”라면서 반달을 보며 “반쪽은 잘 있겠지? 안보이지만 잘 지냈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가슴을 찡하게 했다. 그리고 이내 우영의 직진 매력이 폭발해 심장을 쿵쾅거리게 했다. 다정의 말에 뭉클해진 우영은 그의 손을 꼭 잡은 채 다가섰고, 반달을 배경으로 입을 맞추는 다정과 우영의 투샷이 심장 떨림을 배가시켰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우영의 뺨을 때리는 다정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로맨스 전개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에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오늘부로 최애회차 바뀜. 12화 최고였다”, “아재 직진 너무 좋다. 이대로 후진 없이 밀고 나가자”, “너무 설레서 잠이 안 와. 또 이렇게 밤샐 듯”, “오늘 제대로 로코로코해서 올라간 광대가 내려올 생각을 않네”, “연기자분들이 각자 돋보이면서도 현실성, 슬픔, 웃음, 무엇보다 공감대를 자극하는 드라마임”, “진짜 인생 레전드 드라마다”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담은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JTBC ‘18 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