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토일드라마

첫 촬영부터 저 세상 텐션을 자랑한 철인왕후비하인드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사진=)
▲ (사진=)

 

오는 12월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박계옥최아일,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신혜선 분)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김정현 분)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 가출 스캔들을 그린다. 드라마 화랑’, ‘왕의 얼굴’, ‘각시탈등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과 닥터 프리즈너’, ‘감격시대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중을 집필한 최아일 작가의 의기투합은 벌써부터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쏟아지는 관심 속에 지난 4일 베일을 벗은 철인왕후’ 1차 티저 영상에 대한 반응도 뜨거웠다. 엄격한 규율 속에 살아가는 조선시대 중전의 몸에 갇힌 자유분방한 남자로 완벽 빙의한 신혜선의 능청 연기가 차원이 다른 퓨전 사극 코미디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 6일 공개된 첫 촬영 비하인드 영상이 기대를 더욱 달군다. 연기 변신을 예고한 신혜선과 김정현을 비롯해 배종옥, 김태우, 설인아의 에너지 넘치고 유쾌한 촬영장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은 것. 청와대 셰프의 영혼이 깃든 조선 시대 중전 김소용역을 맡은 신혜선은 첫 등장부터 저 세상 그놈캐릭터에 완벽 빙의한 모습. 그는 씩씩하게 안녕하세요를 연발, 예의 바른 인사봇자태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첫 사극에 도전하는 신혜선은 열심히 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촬영장에 유쾌함을 안긴 그는 스태프들의 노력을 강조하며 앞으로 (모든 분들의 노고를) 믿고, 열심히 잘 촬영해보겠다고 덧붙이기도. 끝으로 신혜선은 즐겁게 웃으실 수 있다면 그걸로 저는 만족한다코믹 연기 변신을 예고, 그가 완성할 인생캐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허허실실 미소 뒤에 비밀을 숨기고 있는 두 얼굴의 임금 철종으로 분하는 김정현은 긴 곤룡포에 걸려 삐끗하는 모습으로 귀여운 반전 매력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열심히 차곡차곡 찍어내 여러분께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는 그의 남다른 각오는 코믹함과 카리스마를 넘나들 김정현 표철종을 기대케 했다. 또한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자랑한 두 사람의 모습은 끈끈한 전우애(?)와 신박한 설렘을 넘나들 저 세상 콤비의 탄생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궁중 권력의 실세 순원왕후역의 배종옥은 위엄 넘치는 아우라와는 상반된 해맑은 미소로 등장, 기분 좋은 웃음을 안겼다. 그는 사극을 오랜만에 하는데 많이 웃으며 촬영하고 있다는 소감과 함께 사극에 코믹 터치를 가미한 재밌는 작품이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촬영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순원왕후의 동생이자, 권력의 핵심인 김좌근으로 분하는 김태우는 감히 말씀드리는데 기대하셔도 될 것 같다고 이유 있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철종의 첫사랑이자 최애후궁인 조화진역의 설인아도 화사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새롭게 사극으로 인사드린다. 퓨전 코미디 사극인 만큼 정말 재밌게 촬영 중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첫 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신혜선 이미 저 세상 텐션의 중전에 빙의 한 듯”, “무조건 연기 맛집~!”, “김정현 행동도, 목소리도 너무 설렌다”, “신혜선, 김정현 케미 설렌다. 잠깐 붙어만 있어도 케미 폭발”, “웃긴데 설레는 퓨전 사극 코미디 각”, “신혜선과 배종옥의 반전 코미디 시너지도 기대”, “김태우 서 있기만 해도 시선 강탈”, “설인아 우아한 한복 자태 역시는 역시~!” 등의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철인왕후는 오는 12월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tvN ‘철인왕후티저 영상 캡처

#비하인드 영상 = https://tv.naver.com/v/165881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