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토일드라마 남주혁 VS 김선호, 적과의 동침!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의 한 지붕 아래 동상이몽이 포착됐다. 

▲ (사진=)
▲ (사진=)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연출 오충환/ 극본 박혜련/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이스토리)에서 남도산(남주혁 분)과 한지평(김선호 분)의 기묘한 동침 현장과 더불어 눈가가 촉촉한 서달미(배수지 분)의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아끌고 있는 것. 

먼저 서달미를 두고 묘한 신경전을 펼치던 남도산과 한지평이 웬일인지 한 방에 나란히 누워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나란히 갖춰 입은 만화 캐릭터 커플 티셔츠가 화룡점정을 찍으며 두 남자 사이의 아이러니함을 배가한다. 

또한 한 없이 귀여운 옷차림과 한 이불, 아기자기한 아이템들 속에서도 남도산과 한지평의 분위기는 찬바람이 쌩쌩 불어 흥미를 돋운다. 앞서 한지평이 내민 서달미의 머리끈을 보고 질투를 내비췄던 남도산과 서달미를 향한 마음을 자각 중인 한지평, 한 여자를 둔 두 남자의 팽팽한 대립이 느껴졌던 상황. 그랬던 두 사람이 어쩌다 동침(?)을 하게 됐는지 궁금증을 증폭 시킨다. 

그런가 하면 노트북을 보며 울고 있는 서달미에게도 시선이 쏠린다. 화면에 몰두한 채 눈가가 촉촉한 서달미에게 무슨 일이라도 생긴 건 아닐지 걱정을 불러일으킨다. 

무엇보다 지난 회 말미 서달미는 15년 전 자신과 편지를 주고받았던 첫사랑 남도산과 한지평의 필체가 닮아 있다는 것을 발견해 위기감을 고조시켰던 터, 그녀의 눈물에 두 남자가 관련돼 있을지 14일(토)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이처럼 서달미, 남도산, 한지평 세 남녀의 삼각 로맨스는 위기와 함께 한층 더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 세 사람이 한 지붕 아래 보낸 하룻밤 동안 어떤 사건이 벌어지게 될지 9회에 대한 관심이 대폭 상승 중이다. 

한편,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9회는 14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