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싱어’ 조엘라, 발라드와 판소리의 절묘한 조화! 숨겨진 우승후보로 존재감 각인

국악인 겸 가수 조엘라가 판소리와 발라드가 결합된 신선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 (사진=)
▲ (사진=)

 

14일 오후 방송된 MBN ‘로또싱어’ C조 경연에 출연한 조엘라는 CF 삽입곡으로 유명한 ‘난감하네’의 원곡자인 동시에 MBN 주부 경연 프로그램 ‘보이스퀸’ 준우승자로 소개되며 만만치 않은 경력과 존재감을 드러냈다.

조엘라는 이승환의 ‘당부’를 선곡해 C조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조엘라는 “제가 ‘판라드’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판소리와 발라드를 결합한 새로운 장르인데 판소리를 대중들에게 좀 더 쉽고 정감 가게 하기 위해 발라드와 저의 한이 담긴 목소리를 잘 섞어보자는 생각에 무대를 꾸미게 됐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조엘라는 발라드 곡인 이승환의 ‘당부’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서정적인 발라드 멜로디 위 판소리의 한을 담은 조엘라의 독특한 창법과 전통 악기 해금과 대금이 더해져 원곡과는 다른 조엘라만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무대 중반 춘향가의 한 부분인 ‘갈까 부다’를 매시업해 감동을 더한 조엘라의 무대는 심사위원들과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무대가 끝난 후 황보라는 눈물을 흘리며 조엘라의 무대에 감동한 모습을 보였고 C조 출연자들은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에 긴장했다. 중계석의 김태훈은 “완벽에 가까운 무대였다. 음 하나하나를 허투루 발음하지 않고 하나하나 세공하듯 완벽한 무대였다. 기가 막힐 정도였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보라는 “처절하게 부르는 부분에서 슬퍼하시는 그 감정이 느껴졌다. 저도 그 감정에 동요되어 눈물이 났다”며 감동하게 된 이유를 밝혔고 정성호 역시 “한이 없다면 이 노래를 못 할 것 같다”며 황보라의 의견에 동의했다. 김구라는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각인하려면 한 번 더 무대를 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며 재도전을 할 것을 조언했고 조엘라는 고민 끝에 재도전을 선택했다. 조엘라의 ‘당부’ 무대는 5000점 중 4012점을 기록했고 조엘라는 두 번째 무대를 준비하게 됐다.

<사진 : 로또싱어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