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마저도 어설픈 모태솔로들의 연애! 시청자 ‘흐뭇’

JTBC ‘경우의 수표지훈(피오)이 드디어 여사친 백수민(진주 역)의 마음을 얻었다.

 

지난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에서는 상혁(표지훈 분)이 검사인 진주가 자신을 창피해하는 건 아닌지 걱정하는 장면이 담겼다. 친구 우연(신예은 분)에게 여자가 썸을 친구들에게 말하지 않는 이유는 안중에 없거나 창피한 것 중 하나라는 얘기를 들은 것.

 

그리고 여느 때처럼 도시락을 싸서 진주를 찾아간 상혁은 애인이냐는 선배 검사의 물음에 당황한 나머지 자신을 그저 도시락 배달부라고 소개하는 진주의 행동에 단단히 오해를 하게 됐다. 이에 씁쓸한 표정으로 환승역이라도 될 줄 알았는데, 비싼 차 타고 다니는 너한텐 그것도 필요 없는 것 같아서라며 포기를 선언해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그러나 진주가 나 이제 비싼 차 없어. 환승역이든, 종착역이든 필요해. 나 계속 좋아해달라구! 나도 너 좋다구!”라며 상혁에게 진심을 표현, 두 사람이 같은 마음임을 확인했다. 이에 상혁이 진주에게 입을 맞췄지만, 두 사람 모두 모태솔로라는 현실을 반영하듯 어설픈 키스신이 설렘과 동시에 웃음을 자아냈다.

 

모태솔로라는 오명을 청산하고 첫 연애를 시작한 둘은 본격적으로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상혁이 연신 진주에게 귀엽다며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보거나, 진주를 위해 물을 대신 맞는 보디가드패러디 장면은 가히 압도적이었다. 이런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시청자들은 "상혁이 진짜 찐사랑", "이 조합 찬성!", "이제 달달한 연애하자", "어설픈 키스신이 너무 귀엽다", "’모쏠커플이라고 부르면 되냐"라며 응원을 전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종영까지 2화만을 남기고 있는 JTBC 드라마 경우의 수는 매주 금,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