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예능 세라-수빈, 가족의 상처를 극복하며 한층 성숙해진 두 사람이 전하는 진한 가족 이야기
세라와 수빈이 감동 무대로 진한 여운을 남길 예정이다.
 
오는 19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기획 남성현 / 연출 안동수, 김지은)에서는 비슷한 상처를 가지고 있는 세라와 수빈의 이야기가 담긴 ‘가족 이야기’로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지난주부터 '투명소녀'에 이어 '가족'을 주제로 두 번째 경연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세라와 수빈이 한 팀이 돼 특별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해 눈길을 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세라는 1년 만에 엄마와 만나 시간을 갖는다. 부모님은 데뷔 전 이혼, 세라의 기억 속 엄마의 모습은 어두운 방에서 울고 있는 모습이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모녀(母女)는 존재만으로도 특별한 사랑을 다시금 확인하며 먹먹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엄마와의 만남 이후 가사 작업에 들어간 세라는 수빈과 만나 본격적인 곡 작업에 들어간다. 결은 다르지만 비슷한 가족의 상처를 가지고 있는 서로의 모습에 세라는 "엄마와 딸의 감정선에 집중하는 게 우리로서는 최선인 거 같아"라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자신들을 키워낸 엄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냈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무대에 오르기 전 세라는 "노래를 듣고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다짐을 전하기도. 진정성 가득한 두 사람의 무대에 백지영은 "이건 반칙이야"라며 눈물을 글썽이는가 하면, 윤일상은 "진정성이 욕심을 이겼다"라는 극찬을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가족의 상처를 노래로 극복하며 한층 더 성숙해진 세라와 수빈의 무대는 오는 19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N <미쓰백>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