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계 루키 김영, ‘일의 기쁨과 슬픔’으로 눈도장.

신인배우 김영이 지난 21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스페셜 2020‘의 네 번째 작품 ’일의 기쁨과 슬픔‘에서 안정감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 (사진=)
▲ (사진=)

 

‘일의 기쁨과 슬픔’은 장류진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꿈과 자아실현, 생계유지 수단 사이에 놓인 이상하고 신비한 일의 세계를 고찰한 작품이다.

김영은 극 중 중고거래 스타트업 기업인 우동마켓의 개발자 케빈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영은 일과 자신을 분리 시키지 못하는 외골수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연기파 신인의 탄생을 알렸다. 일밖에 모르는 워커홀릭다운 덥수룩한 머리와 뿔테 안경으로 캐릭터의 개성을 200% 살린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킨 데 이어, 상황에 따라 변하는 리얼한 표정과 행동 하나하나에 디테일이 묻어나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독립영화를 통해 다져온 안정적인 연기력을 다져온 만큼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는 평이다.

신선한 마스크에 연기력까지 겸비해 촉망받는 뉴페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김영은 그동안 다수의 독립영화와 영화 '검사 외전' '보통 사람' '잡아야 산다' '속닥속닥' '내 안의 그놈' '뺑반', 웹드라마 ‘캐스트: 인싸 전성시대’등에 출연했다. 특히, 올해 개봉한 영화 ‘런보이런’에서 주연 ‘춘호’역을 맡아 독립영화계의 기대주다운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역할과 장르를 가리지 않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김영이 앞으로 어떤 활동 이어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