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유진,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률 견인차 역할 톡톡. 맹활약!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있는 배우 유진이 예측 불가능한 행보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드라마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극대화했다.

▲ (사진=)
▲ (사진=)

 

지난 24일 방송된 펜트하우스 9회에서는 오윤희(유진)의 블랙 아웃된 기억이 살아나며 민설아(조수민) 사망당일 오윤희가 민설아를 만났던 사실을 기억해냈고, 갑작스럽게 설탕이가 죽고 전등이 깜빡 거리는 등 불안한 상황이 생기자 불안해 했다. 소름 돋는 듯 집을 둘러보다 여기서 못살것 같다며 이사가자고 말하는 윤희의 모습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이야기가 있음을 짐작케 했다.

앞서 지난 3회에서 윤희는 피 범벅된 손으로 잠에서 깨어나 전날의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이미 한차례 민설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의심을 받고 있었던 터. 하지만 헤라팰리스 사람들이 설아를 욕할 때 혼자만 편을 들어주거나, 고깃집 주인에게 제대로 아르바이트비도 받지 못하는 상황에 처한 설아 대신 주인에게 항의하는 등 유일하게 설아를 따뜻하게 대해준 것도 윤희였기에 그녀가 민설아의 죽음에 어떤 연관성을 가지고 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심수련(이지아)와 손잡고 주단태(엄기준)가 사려고했던 경매 물건을 손에 쥔 윤희는 주단태와 마주했다. 2배의 가치로 값을 매겨줄테니 자신에게 건물을 팔라고 하는 단태에게 "괜찮은 제안이라고 했지 받아들인다곤 안했는데요."라며 쿨하게 거절했고, 계속해서 원하는게 뭔지 조건을 맞춰주겠다고하는 단태에게 "원하는거요? 당신한테 안파는거요!"라며 한번도 실패해본적없는 단태에게 굴욕을 안겼다.

자신의 뜻대로 되지않자 화가난 단태는 규진(봉태규)에게 윤희를 설득하라며 일을 맡겼고, 규진은 윤희를 납치했다. 창고에 윤희를 묶어놓고 협박하며 억지로 계약서에 지장을 찍게 만들려던 중 윤철(윤종훈)이 들어와 윤희를 구해 탈출했고 도망치던 두사람앞에 단태가 나타났다. 이때 윤희가 규진의 협박이 담긴 음성파일을 공개하며 "당신같은 사람이랑 경쟁하면서, 이런것도 하나 준비 안했을까봐? 납치, 감금, 협박 3종 세트가 다 들어있네. 이 녹음파일 경찰서랑 언론에 뿌리면 주단태 당신 인생에 흠집하나로는 안끝날텐데 괜찮아? 앞으로 난 하윤철하고만 딜하겠어! 협상을 하고싶으면 하윤철이랑 얘기해!"라며 속시원한 사이다 한방을 선사했다.

9회 엔딩에서는 세련된 모습으로 확 달라진 오윤희가 펜트하우스에 나타나 45층에 새로 입주한다는 소식과 함께, 서진(김소연), 마리(신은경), 상아(윤주희)가 기겁해서 놀라는 모습이 공개되며 오윤희가 본격

적으로 상류사회에 입성했음을 알렸다.

유진은 '펜트하우스'를 통해 섬세한 연기을 선보이고 있다. 실시간으로 요동치는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의 변화와 쉽게 납득할 수 없는 행보들을 깊은 눈빛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캐릭터의 서사를 탄탄하게 쌓아가고 있다. 강렬한 눈빛과 처절한 감정 연기로 스토리의 중심에 선 유진이 펼칠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유진이 출연하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