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포커스’서 음악 고민… 김윤아 “충분히 잘하고 있다” 격려
싱어송라이터 유승우가 ‘포커스 : Folk Us’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net 음악 프로그램 ‘포커스 : Folk Us’에서는 예선전이 진행된 가운데, 가수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유승우가 등장해 모두의 놀라움을 샀다.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은 유승우를 보며 “실력을 더 검증받을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참가 의도가 궁금하다”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유승우는 “저는 기타 치고 노래하는 걸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고, 그게 제일 편하다. 포크를 좋아하는 사람이기에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라며 “엄청나게 준비가 돼서 한 데뷔는 아니었다. 그러다 보니 저한테 회의감도 좀 들었다. 저를 잘 가꾸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후 유승우의 무대가 이어졌다. 그는 신승훈의 ‘라디오를 켜봐요’를 선곡, 부드러우면서도 감미로운 목소리로 듣는 이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무대가 끝난 후 김윤아는 “충분히 잘해왔고, 지금도 잘하고 있다.”라며 “무거운 짐을 끌고 가는 것 같다. 부담감을 털고 일어섰으면 좋겠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심사 결과가 나오기 전 유승우는 고개를 들지 못하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결과는 ALL-IN 이었다. 이에 유승우는 “오늘 좋은 얘기 많이 들은 것 같다. 그동안 고민하던 거에 실마리가 풀린 기분이다”라고 전했다.
 
[사진 제공 = Mnet ‘포커스’ 캡처]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