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월화미니시리즈 신성록, 미래 신성록과 하루씩 겹치는 기억! 혼란스러운 성격 변화가 가져온 예측불허 전개는?
과거 신성록이 차가운 얼굴을 거둬내 눈길을 끈다.
 
내일(30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MBC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 / 제작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9회에서는 신성록(김서진 역)의 과거와 미래 기억이 하루씩 겹치면서 예측불허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앞서 김서진(신성록 분)은 한애리(이세영 분)의 숱한 경고를 무시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유괴 사건 당일 경찰 인력을 포진시켰고, 그로 인해 한애리가 유괴 미수범으로 체포돼 충격을 안겼다. 김진호(고규필 분)는 서도균(안보현 분), 이택규(조동인 분)의 계획이 틀어지자 재빨리 몸을 숨겨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 상황.
 
이런 가운데 김진호를 찾아온 과거 김서진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이 쏠린다. 유중건설의 불법 자재 사용으로 첫째 아이를 잃은 김진호는 김서진의 눈도 마주치고 있지 않아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동안 냉철한 면모만 드러낸 김서진이 그를 찾은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특히 김서진은 미래의 기억과 겹치면서 김다빈(심혜연 분)이 유괴돼 참담했던 순간이 떠올라 오열하는 등 동요하는 모습을 보인 터. 이러한 심경의 변화가 어떤 변수를 불러일으킬지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매회 상상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MBC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는 내일(30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 (사진=)
▲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