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CHOSUN 토일 드라마 ‘복수해라’ “‘복수 채널’ 2막 라이브 방송을 시작합니다!”
▲ (사진=)
▲ (사진=)

 

지금까지의 통쾌 복수는 예고편일 뿐!”

새로운 복수 패러다임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복수해라가 본격적인 복수에 돌입하는 후반부 스포일러컷 #3’을 공개했다.

TV CHOSUN 토일 드라마 복수해라’(연출 강민구 /극본 김효진 /제작 하이그라운드, 블러썸 스토리, 이야기사냥꾼)는 우연한 기회에 복수를 의뢰받은 강해라가 사건을 해결하고 권력에 맞서는 '미스터리 통쾌 복수극'이다. 소셜 네트워크 실시간 라이브를 통한 새로운 복수 방법과 더불어 매회 긴박감 넘치는 서사와 충격적인 반전이 휘몰아치면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무엇보다 19(오늘) 방송될 복수해라’ 9회부터는 복수에 대한 가지치기를 끝마치고 복수 뿌리 뽑기에 돌입하는, 폭풍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복수해라인물들이 최후의 복수 상대를 향해 복수 엔진을 풀가동시킨, ‘방심금물 2막 관전 포인트를 정리해 봤다.

#2막 스포일러 첫 번째 : 강해라(김사랑) vs 김상구(정만식), 이가온(정현준) 출생의 비밀을 둘러싼 극강 대립!

강해라(김사랑)는 결혼생활 중 아들 이가온(정현준)이 친자식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훈석(정욱)에게 들키자, 이가온을 지키기 위해 캐나다로 홈스테이를 보냈다. 그러나 12년 전 차이현(박은혜)이 보낸, ‘후배가 돌보고 있는 아이를 지켜달라는 편지와 함께 아직 출생신고를 마치지 않은 김가온의 출생신고서가 김상구(정만식)에게 도달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평소 왕좌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김태온과 끝없이 충돌했고, 죽어가는 아내 앞에서도 아들이 필요하다고 했던 김상구의 염원이 이루어진 것. 더욱이 강해라가 차량 전복 사고로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차민준(윤현민)이 캐나다에 있는 이가온을 찾아간 장면이 공개되면서, 이가온을 12년간 키워 온 강해라와 이가온의 친부 김상구가 어떤 대립을 형성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막 스포일러 두 번째 : 강해라(김사랑) vs 차민준(윤현민) vs 김태온(유선), 부메랑처럼 돌아온 복수 칼날!

강해라는 자신을 살뜰하게 챙겨주던 차이현이 소개해준 이훈석에게 겁탈을 당해 아이를 갖게 됐고, 이로 인한 복수심으로 차이현의 스폰서 스캔들을 터트렸다. 이에 차민준은 실종된 차이현의 복수를 위해 강해라를 사냥개로 이용, 김태온과 김상구를 몰락시키려는 삼각 복수를 계획했다. 하지만 차민준은 강해라가 매번 위기에서도 꿋꿋하게 이겨내는 모습에 연민과 안타까운 마음이 생겼고, 끝내 김태온 때문에 강해라가 생사의 기로에 서게 되자 망연자실했다. 과연 강해라, 차민준이 더욱더 힘이 강해지는 김태온을 막아서고 복수 끝판왕을 달성할 수 있을지, 복수 끝에 강해라, 차민준은 어떤 관계로 남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2막 스포일러 세 번째 : 실종된 차이현(박은혜) 목숨 부지하고 살아있을까?

12년 전 FB 그룹 행사에서 진행을 맡은 차이현을 눈여겨보던 김상구의 모습을 목격한 김태온은 강사장(최영우)에게 차이현을 죽이라고 사주했다. 이후 김상구의 아이를 갖게 된 차이현은 자신의 집 앞까지 쫓아온 강사장을 피해 군산으로 달아났고, 그 뒤에도 납치에서 간신히 목숨을 구하는 등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아 김상구에게 아이가 있음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아이의 존재를 알게 된 김상구가 차이현의 행방 찾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차이현이 김태온의 추격을 따돌리고 목숨을 부지하고 있을지 그 생사여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 측은 “19(오늘) 방송분부터는 지금까지 진행된 복수보다 더 강력한 복수와 함께 충격적인 반전이 쏟아질 것이라며 단 한 장면도 놓칠 수 없는 미스터리 통쾌 복수극을 완성하고 있는 복수해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토일 드라마 복수해라는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제작 일정을 변경, 9회 방송분은 19(오늘), 10회 방송분은 한주 뒤인 26() 9시 방송한다.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보기)로 제공된다. [사진 제공 =TV CHOSUN ‘복수해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