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지개 5년 여정의 끝, 얼장 이시언의 이별 여행! 진심 눌러 담은 편지 낭독에 단체 눈물
▲ (사진=)
▲ (사진=)

오늘(25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황지영, 김지우)에서 이시언이 이별을 앞두고 눈물샘을 터뜨린다. 

무지개 회원들은 김치찌개와 잡채, 삼겹살 만찬을 즐기며 이별 여행 첫날을 돌아본다. 서로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는 회원들에 이시언은 “난 사실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라며 담담히 진심을 내뱉어 모두를 싱숭생숭하게 한다고. 

이어 회원들이 웃고 떠드는 것을 본 이시언은 마지막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 참아왔던 눈물샘을 터뜨린다. 주체할 수없이 흐르는 눈물에 회원들은 따뜻하게 그를 다독이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한다고. 

또한 이시언의 눈물은 편지 낭독에서도 이어질 예정. 이시언은 무지개 회원들의 진심이 담긴 편지를 들으며 애써 괜찮은 척 밝게 분위기를 띄운다. 하지만 무지개 입사 동기 박나래가 “오빠는 썩동이 아니고 내 인생의 금 동아줄이에요”라고 고백하자 다시 눈시울을 적셔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찡하게 한다. 

뜨거운 눈물과 함께 떠나보내는 이시언의 마지막 이별여행은 오늘(25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