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최고 시청률 20.2%! 가구X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 (사진=)
▲ (사진=)

 

‘1박 2일’ 여섯 멤버들이 방송 1주년 기념 프로젝트를 위해 고군분투하며 빅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27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2부 13.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고난도 안무에 놀란 문세윤이 ‘댄스 전문가’ 김종민과 인터뷰 하는 순간에는 20.2%(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49 시청률 또한 2부 5.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

어제 방송은 ‘1주년 프로젝트 특집’ 세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멤버들이 직접 참여하는 대한민국 홍보 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 특별편의 배경이 될 최종 장소가 선정된 것은 물론, 함께 영상을 제작할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와 밴드 ‘이날치’가 출연해 멤버들과 호흡을 맞추며 일요일 밤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프로젝트의 최종 장소는 평소 한국을 사랑하는 외국인 심사위원 100여 명의 투표로 이루어져 흥미를 더했다. 지역 선정부터 답사 진행과 프레젠테이션 준비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한 멤버들의 열띤 노력이 빛을 발했고, 1년간 받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1박 2일’ 1주년 프로젝트가 진정한 의미를 담으며 완성돼갔다.

먼저 ‘경주 팀(연정훈, 문세윤, 라비)’, ‘인천 팀(김종민, 김선호, 딘딘)’은 최종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연정훈은 새벽 4시까지 PPT를 만들며 작은 디테일 하나도 놓치지 않는 열의를 보여줬고, 동생들을 도와 전지에 글씨를 옮겨 적는 일을 맡은 김종민은 잦은 실수에도 불구하고 계속 도전하며 인천의 ‘김석봉’으로 거듭나 폭풍 웃음을 자아냈다. 

외국인 심사위원단 대표를 맞이한 멤버들은 그간의 노력이 돋보이는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였다. 경주의 낮과 밤을 담은 영상과 사진을 소개한 경주 팀, 유쾌한 댄스와 함께 인천의 매력을 설명한 인천 팀의 치열한 대결은 결과를 종잡을 수 없게 만들었다. 투표 결과 인천광역시가 1주년 프로젝트의 무대가 될 최종 장소로 선정됐고 ‘경주 팀’도 ‘인천 팀’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대결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Feel the Rhythm of Korea’ 특별편을 함께 제작할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와 밴드 ‘이날치’가 ‘1박 2일’에 출격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현란한 댄스와 귀 호강 명품 라이브까지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드는 무대로 모두가 무아지경에 빠져 춤판이 벌어지기도. 뿐만 아니라 앞서 화제가 됐던 김종민과 김보람 단장의 친분이 방송을 통해 최초 공개됐고, 두 사람 사이 비하인드 스토리가 펼쳐져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 

뒤이어 여섯 멤버의 즉석 댄스 배틀이 열려 흥미를 더했다. 막상막하 춤 실력을 겨루며 멤버들을 부끄럽게 만든 ‘1박 2일’ 공식 춤치 김선호와 딘딘, 춤신춤왕 김종민과 에이스 라비, 의외의 춤 실력을 뽐내며 연습 논란을 불러일으킨 맏형 연정훈과 ‘댄스뚱’ 문세윤까지 6인6색 춤사위가 펼쳐져 안방극장을 폭소하게 했다. 그러나 이들이 소화해야 할 음악과 안무가 공개돼 모두를 좌절에 빠뜨렸고, 부족함을 극복한 노력 끝에 어떤 영상이 탄생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렇듯 ‘1박 2일’은 멤버들의 빛나는 활약과 예능감으로 업그레이드된 웃음을 선사,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매주 신선한 웃음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가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1박 2일 시즌4>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