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늘 밤 10시 20분 첫 방송! 극한의 공포에 녹화 중단 위기까지?!
▲ (사진=)
▲ (사진=)

 

오늘 밤 10시 20분, MBC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신개념 공포·괴기 토크쇼 <심야괴담회>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앞서 국내 최고의 MC ‘신동엽’, ‘김숙’, ‘박나래’와 더불어 방송계 소문난 입담꾼 ‘황제성’, ‘허안나’, ‘심용환’, ‘곽재식’까지 출연한다고 전해져 일찍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들은 평생 괴담길만 걸어온 자타공인 ‘공포 고인물’로 웬만한 괴담은 모조리 섭렵, 시작 전부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첫 괴담 소개부터 출연자들의 콧대는 꺾였고, 전례 없는 공포에 사색이 되었다고 한다. 잔뜩 겁에 질린 신동엽은 녹화 내내 기묘한 느낌이 들었는지 걸핏하면 주변을 두리번거리기 일쑤, 보다 못한 김숙은 “지금 나가도 좋다”고 했을 정도. 하다못해 쉬지 않고 비명을 지르던 황제성은 무서움에 몸서리치며 재킷까지 벗어 던졌다고 한다. 

이날 모두가 입을 모아 꼽은 가장 소름 끼쳤던 부분은 바로 박나래의 눈빛. 괴담에 빙의된 박나래의 눈빛은 공포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았다고 한다. 그녀가 이야기할 때마다 전 출연진과 제작진은 “눈빛이 너무 무섭다”며 아연실색, 자칫하면 녹화 중단 사태가 일어날 뻔하기도 했다. 결국 그녀의 눈빛을 견디지 못한 몇몇 사람은 아예 시각을 포기했다는 후문이다.

명실상부 지상 최고 괴담꾼들의 이야기로 불면의 밤을 선사할 <심야괴담회>는 총상금 4,444,444원을 놓고 벌이는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이다. 특히 기존의 납량특집과 달리 어떠한 공포 장치 하나 없이 ‘괴담’만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누리꾼들은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라니, 신박한 포맷이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공포 프로그램”, “궁금해 미치겠다, 본방사수”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극한의 공포와 재미를 선사할 MBC <심야괴담회>는 총 2부작으로 오늘 밤(7일) 10시 20분, 9일 밤 10시 양일간에 걸쳐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