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고준 사무실서 숨어있는 연우 잡아냈다!
▲ (사진=)
▲ (사진=)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조여정이 고준의 변호사 사무실에 숨어 있던 연우를 찾아내며 긴장감과 소름을 동시에 유발했다. 연우를 캐비넷에 숨긴 고준의 행동은 조여정이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을 만들었다. '바람피면 죽는다'라는 내용이 든 신체 포기 각서까지 쓰고 조여정과 결혼한 고준이 이번 위기를 딛고 안전하게 살아남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쏠리고 있다.

특히 조여정의 알려지지 않은 과거가 서서히 드러나 흥미를 자극했다. 조여정이 기자가 되기 전 경찰 시험에서 떨어진 적이 있고, 고준과 결혼하기 전 다른 남자와 결혼했던 과거가 있다는 암시도 등장했다. 또 조여정과 오민석이 따로 연락을 주고받을 만큼 오래전부터 깊은 인연이 있음이 드러나 관심을 모았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 연출 김형석 김민태 / 제작 에이스토리) 9회에서는 남편 한우성(고준 분)의 새로운 여자(?) 고미래(연우 분)를 잡아내는 '셜록 여주'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여주는 우성이 타고 다니던 자신의 차량에서 긴 머리카락을 발견했다. 그녀는 자신의 차에 여자를 태웠느냐고 추궁했지만, 우성은 곧바로 잡아뗐다. 여주는 미래가 다니는 서연대를 찾았고, 이곳에서 우성과 미래의 첫 만남을 상상했다. 기분이 언짢아진 그녀는 모든 것을 알았다는 듯 “모든 퍼즐은 맞췄으니, 정리만 남은 거고?”라며 작심의 표정을 지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우성은 남기룡(김도현 분)이 짜놓은 스케줄에 따라 벽화 봉사에 나섰다가 색칠 작업 중인 미래 곁에 다가갔다. 과거 한강에서 본 우성의 모습을 벽에 그리던 미래는 우성의 등장에 화들짝 놀라 파란 페인트를 벽에 들이붓는 것으로 자신의 마음을 감췄다. 페인트는 우성의 구두에 튀었고, 미안했던 미래는 새로 산 구두를 들고 우성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우성은 미래의 방문에 놀랐지만, 특유의 자상함으로 미래를 대했고, 미래 또한 그런 우성에게 따스한 감정을 느낀 듯 미소를 지었다.

그런데 이때 여주가 불시에 우성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여주의 방문을 눈치챈 우성은 미래를 캐비넷에 숨겼고, 여주에게 애교를 부리며 이 상황을 무마해 보려 했다. 그러나 '눈치 백단' 여주는 곧장 캐비넷을 열어젖히며 “안녕하세요? 고미래 씨. 드디어 만났네요”라고 미래에게 여유 넘치는 인사를 건넸다. 여주에게 발각돼 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는 미래와 그런 미래를 서늘한 미소로 보는 여주의 얼굴이 이날 엔딩을 장식하며 이들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여주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나기 시작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국정원 최정예 요원인 차수호(김영대 분)는 자신의 집을 급습한 블랙요원(원현준 분)으로부터 여주가 과거 우성이 아닌 다른 남자와 결혼한 사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마동균 과장(오민석 분, 이하 마과장)과 여주가 매우 오래된 사이임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특히 여주만 안다는 전화번호의 주인공도 마과장으로 밝혀져 두 사람의 관계에 호기심이 솟구치고 있다.

9년 전 과거 회상 장면에서 여주가 아버지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결혼을 통보하며 청첩장을 주는 모습도 등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여주의 곁엔 우성이 아닌 다른 남성이 서 있어 이 남성의 정체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타다 만 발신인 없는 자신의 과거 청첩장을 받는 여주와 전신 화상을 입고 반지를 돌려받은 채 “이제 다 끝났어”라며 눈물을 흘리는 마과장의 모습이 연이어 그려져 이들의 예사롭지 않은 관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여주의 경고로 필리핀으로 도주했던 백수정(홍수현 분)의 매니저 김덕기(유준홍 분)가 배편으로 몰래 입국, 형사 장승철(이시언 분)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만나기 직전 괴한들에 납치를 당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가 분신처럼 간직한 USB는 마과장이 민요원(김종현 분)으로 하여금 찾아오라고 지시한 물건으로, USB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마과장이 이성을 잃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유발했다. 과연 USB에 담긴 내용이 무엇일지, 매니저를 필리핀으로 보낸 여주와 USB를 찾는 데 혈안이 된 마과장의 비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날 새로운 인물 윤형숙(전수경 분)의 강렬한 등장이 펼쳐져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강 시체로 떠오른 여배우 수정의 소속사 대표인 형숙은 영화배우 출신이자 조폭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인물. 그녀는 불운한 수정을 가엾게 여기며 장례식 상주를 맡아 손님을 맞았다. 수정의 사건을 경찰에 맡긴 것을 후회하며 조폭에게 수정을 죽인 진범을 찾아 죽여달라고 살해 청부까지 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바람피면 죽는다’를 접한 시청자들은 "백수정 죽인 사람, 마과장인 것 같고, 강여주 살리려다 화상 입은 건가. 그것도 아님 마과장이 바람피워서 백수정 집에 불낸 것 같아요", "범인은 마과장?", "강여주 네 가사도우미 아줌마는 뭐지? 아무것도 없는 건지, 뭐 있나?", "백수정은 강여주가 매니저 시켜서 죽인 거 아니에요?". "봐도 봐도 꿀잼", "남자 배우들 다 섹시하고 목소리 다 멋짐!", "이 드라마 완소 작품~ 조여정 고준~~포에버", "내일 더 기대된다. 빨리 보고 싶다. 바람피면 죽는다" 등 폭풍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사진>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