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의 승부수는?! 재심 판사 류연석과 은밀한 만남
▲ (사진=)
▲ (사진=)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가 짜릿한 역습에 나선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투자 Wavve)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8일, 오성시 재심 재판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박태용(권상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피고인 김두식(지태양 분)의 마음을 돌리고 변호인 자격을 다시 얻은 박태용, 그가 던진 승부수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엘리트 집단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 기부금품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던 박태용은 방송에 출연해 모든 진실을 밝히며 진범 매수 의혹을 일축했다. 하지만 김병대(박지일 분)가 김두식을 포섭해 오성시 재심 재판의 변호사 자리를 꿰차게 되면서 뜻밖에 위기가 찾아왔다. 진정성 하나로 설득에 나선 박태용은 기회를 달라 부탁했고, 그의 진심은 김두식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오성시 재심 재판의 향방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조기수(조성하 분) 대법원장으로부터 오성시 재심 재판을 배당받은 판사 최동석(류연석 분). 이른 아침부터 그를 찾아간 박태용의 비장한 눈빛이 흥미롭다. 박태용의 도발에 자극받은 최동석은 끓어오르는 화를 참지 못하는 모습.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오고 간 은밀한 거래(?)는 무엇일지 이목이 쏠린다.

조사실에서 포착된 진범 이재성(윤정일 분)의 모습도 긴장감을 더한다. 진실을 알고도 은폐했던 형사 배승근(장격수 분). 그가 건넨 말에 흔들리는 이재성의 모습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한 진실이 진범 이재성의 목을 조여오는 가운데, 그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8일) 방송에서는 변방의 개천용들과 엘리트 진단의 반전을 거듭하는 치열한 승부가 펼쳐진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재판이 이어진다. 판을 뒤집는 개천용들의 공격과 엘리트 집단의 반격이 계속되면서 예측 불가한 전개가 휘몰아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15회는 오늘(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또한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끝)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