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나다, 마지막 무대서 폭풍 오열 “첫방송 후 속상하기도, 모든 무대에 최선 다했다”
▲ (사진=)
▲ (사진=)

 

가수 나다가 ‘미쓰백’ 마지막 무대에서 눈물을 흘리며 아쉬움을 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 최종화에서는 6개월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언택트 콘서트가 펼쳐졌다.

“막상 끝이 나니 섭섭하다”고 마지막 콘서트에 임하는 소감을 전한 나다는 소율과 버나드박의 듀엣 무대 랩 피처링에 참여하는 것을 시작으로 ‘탄타라’, ‘어부바’ 등을 선보이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 가운데 나다의 ‘훈남 오빠’ 윤지현 씨가 이번 언택트 콘서트에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나다는 “보컬적인 면에서도 많은 가능성들을 봐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미쓰백’을 통해 새로운 팬층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쓰백’에서 내가 우승하지 못한 곡들도 모두 내 인생곡이다. 모든 노래에 최선을 다했고 내 마음 속에는, 누군가의 마음속에는 영원히 기억에 남을 수도 있으니 그게 인생곡이 아닐까 싶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나다는 ‘미쓰백’의 대미를 장식하는 완전체 곡 ‘피날레’를 선보이며 감탄을 유발했다. 모든 무대를 마친 후 나다는 폭풍 눈물을 흘리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멘토 백지영을 부둥켜안은 나다는 하염없이 눈물을 쏟으며 애틋함을 표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나다는 “래퍼 이미지가 강해서 ‘네가 거기를 왜 나가?’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속상했다. 그러나 많은 도전을 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아티스트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나다는 지난 해 ‘내 몸 (My Body)’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앞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활약할 계획이다.

[사진 MBN 방송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