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 홍진경 목에 뺨 갖다댄 이유는? “이건 바람이야” 스튜디오 초토화!
▲ (사진=)
▲ (사진=)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새로운 고정 MC 안선영이 ‘허용되는 스킨십’에 대한 일장연설로 등장부터 스튜디오를 뒤집어놓는다.

15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스페셜 MC로 출연했을 때 상대방의 허락도 받지 않고 마음대로 손깍지를 끼는 ‘애로드라마’ 등장인물을 보며 분개, “깍지부터 바람”이라는 명대사를 남긴 안선영이 고정 MC로 다시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날 안선영은 “전세계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각 나라의 문화가 다르긴 해도 허용되는 스킨십의 ‘선’이 있다”며 “프랑스에서 서로 뺨을 가볍게 대는 것까지는 인사이지만, 뺨을 상대방 목에 대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선영은 옆에 앉아 있던 홍진경의 목에 직접 볼을 갖다대며 “이건 바람”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MC 최화정도 “입김 불어넣는 것도 안 되죠?”라며 ‘입김 시연’을 직접 선보였고, 안선영은 “당연히, 한 끗 차이지만 이상한 신호와 아닌 게 있잖아요. 평범한 악수는 괜찮지만 역시 깍지는 바람”이라고 다시 강조했다. 이에 최화정은 스페셜 MC 남성태 변호사에게 “변호사님, 바람입니까?”라고 법적인 판단을 물었다.

그러자 남성태 변호사는 “좀 이상하긴 한데요. 그것만 갖고 부정행위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라며 “그렇게 한 경위나 목적을 봐야 할 것 같아요”라고 답변을 내놨다. MC들은 “저 분은 무슨 재미로 사느냐”, “너무 건조한 답변이다”라고 원성을 쏟아냈고, 최화정은 “하지만 법적으로 말고 개인적으로는 어때요?”라고 재차 물었다.

새로운 고정 MC 안선영의 “깍지부터 바람”에 대한 현직 변호사의 판단은 2월 15일 월요일 밤 10시 채널A와 SKY에서 방송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제공 = SKY, 채널A ‘애로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