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문영남표 가족극’은 다.르.다!”
▲ (사진=)
▲ (사진=)

 

“‘오케이 광자매’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가 이전에 본적 없는 새로운 가족극의 탄생을 예고하는 ‘기대 포인트’ TOP3를 공개했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무엇보다 ‘오케이 광자매’는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초대박 시청률을 이끈 ‘가족극 대가’ 문영남 작가가 약 2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과 처음으로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윤주상-홍은희-전혜빈-고원희-김경남-이보희-이병준-최대철-하재숙-설정환-김혜선-주석태 등 연기력 갑(甲) 배우들이 총출동하면서 완벽한 작-감-배 조합을 완성해냈다. 이와 관련 주말 가족극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오케이 광자매’에 주목해야만 하는 ‘기대 포인트’ 세 가지를 정리해봤다.

#기대 포인트 1

한 번 보면 깊게 빠져드는 ‘몰입도 최강’ 서사와 강렬한 공감력 대사 ‘문영남 작가’

‘오케이 광자매’는 집필하는 작품마다 최고 시청률을 터트린, 명실공히 레전드 ‘히트작 메이커’ 문영남 작가의 가족극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가족안 구성원들이 겪는 인생의 희로애락과 삶에 대한 정서가 고스란히 묻어나는 공감력 짙은 문영남 작가의 감칠맛 대사들이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을 휘몰아치게 되는 것. 특히 주말 가족극으로는 이례적으로 ‘피살 사건’이 담긴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를 표방, 가족들의 파란만장한 일상사부터 미스터리하고 충격적인 내용들까지 다채로운 서사를 그려내면서 지금껏 본 적 없는 복합적인 장르를 만들어낸다.

#기대 포인트 2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 드라마’를 돋보이게 만들 감각적 연출력 이진서 감독

‘오케이 광자매’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라는 색다른 ‘문영남표 가족극’인만큼 연출적인 면에서도 남다르다. 이진서 감독은 특유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여느 가족극과는 결이 다른 미쟝센들을 선사한다. 배우들이 연기하는 각 캐릭터의 미묘한 심리를 예리하게 담아내는 가하면, 때로는 생동감 넘치는 현실을, 때로는 날카로운 사건 분석을 섬세하게 표현해 박진감 넘치면서도 쫄깃한 장면들을 완성한다.

#기대 포인트 3

‘믿고 보는 배우들’의 극강 연기력 ‘시너지 폭발’!

‘오케이 광자매’는 단단한 명품 연기력을 지닌 선, 후배 배우들의 연기합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며 안방극장을 사로잡는다. 종갓집 종손으로 태어나 도덕, 윤리를 따지는 깐깐한 성격의 소유자 이철수 역 윤주상과 성격도 행동도 너무 다른 세 명의 ‘광자매’ 광남 역 홍은희, 광식 역 전혜빈, 광태 역 고원희가 아버지와 딸들의 평범하지 않은 전쟁을 실감나게 그려낸다. 또한 사사건건 대립하는 부자 관계인 한예슬 역 김경남과 한돌세 역 이병준을 비롯해 이보희-최대철-하재숙-설정환-김혜선-주석태 등 깊은 내공의 연기파 배우들과 신예 배우들이 만나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최강 몰입도를 안겨주는 문영남 작가의 대본, 스토리에 오롯이 빠져들게 만드는 이진서 감독의 연출, 믿고 보는 배우들의 명품 연기력이 어우러져 새로운 ‘주말 가족극’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뻔한 주말 가족극의 틀을 깨버리고 새로운 시도에 도전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오케이 광자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