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악역 할 때는 CF도 안 들어와... 내가 광고하면 독약인 줄”
▲ (사진=)
▲ (사진=)

 

skyTV(스카이티브이)의 종합예능 채널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힐링 손맛 예능 ‘수미산장’에 새로운 손님으로 찾아온 배우 이유리가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이라 데뷔 초에는 ‘네 가지가 없다’는 오해를 받았다”고 고백한다. 또 “요즘 ‘연민정’을 뛰어넘는 캐릭터를 만났다”는 발언으로 궁금증까지 불러일으켰다.

25일 방송된 ‘수미산장’에는 김수미의 ‘아들딸’이자 요리 명콤비로 사랑받고 있는 이유리&허경환이 등장한다. 이날 두 사람을 둘러싼 ‘루머’가 도마에 오른 가운데, 명품 연기로 사랑받는 이유리는 “사실 너무 내성적이어서 ‘인사도 안 하고 예의없다’는 오해를 받은 적이 많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박명수는 “그런 사람이 연기는 어떻게 했어?”라며 궁금해 했지만, 이유리는 “연기는 내가 아니니까...”라고 ‘명답’을 내놨다. 김수미도 “연기는 유리가 남의 인생을 얘기하는 거야”라고 추가 설명을 했다.

또 정은지는 조심스럽게 “나도 언니에 대한 루머를 들은 게 있는데, ‘연민정’ 이후에 센 역할들만 골라 하신다면서요?”라고 물었다. 이에 이유리는 “오히려 반대였다”며 “그 후 코믹 연기도 많이 했고.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했는데 ‘달라졌다’는 평가를 듣다가도 결국은 ‘연민정’으로 기억하시더라”며 강렬한 악역을 맡은 뒤의 후유증에 대해 털어놨다.

여기에 더해 이유리는 “악역이 약 광고하면 독약일 것 같아서 그런지, 광고도 안 들어와요”라고 ‘웃픈’ 경험에 대해 토로했다. 그러다가 “최근 ‘연민정’을 넘는 캐릭터를 만났어요”라고 깜짝 고백해 산장지기들을 놀라게 했다.

‘수미산장’은 KT그룹 방송 채널 사업자인 skyTV(스카이티브이)의 종합 드라마 오락 채널 SKY와 KBS가 공동제작한다. skyTV는 SKY 채널, 버라이어티 채널 NQQ, 명작 큐레이션 채널 ONCE, 라이프스타일 채널 OL!FE, 스포테인먼트 채널 skySports 등의 채널을 운영하는 종합 콘텐츠 기업이다.

이유리가 만난, ‘연민정’을 뛰어넘는 인생 캐릭터의 정체는 3월 25일(목) 밤 10시 40분 SKY와 KBS2에서 방송되는 힐링 손맛 예능 ‘수미산장’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SKY, KBS 수미산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